성동일X김희원, 공명→류준열 착각 “혜리가 사귄다는 얘?”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성동일과 김희원이 공명을 류준열로 착각하는 듯한 농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14일 첫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서는 공명이 새 막내로 합류했다.

이날 공명은 긴장된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심호흡을 한 뒤 김희원, 성동일에게 다가갔다.

공명은 세번이나 두 사람에게 인사했고, 세 사람은 어색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공명은 김희원에게 "(판소리 복서) 시사회 때 뵙고 인사드렸었다"며 "혜리 때문에 갔었다"고 말했다.

이에 성동일은 "내 딸이랑 어떻게 아냐"고 물었고, 공명은 "드라마를 함께 찍었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그럼 혜리가 얘기한 게 너였나?"고 되물었고, 김희원은 "사귄다는 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Copyright ⓒ 조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