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디스패치 “심석희 선수, 코치와 최민정·김아랑 조롱”

심석희. REUTERS/GUKJENEWS

대한민국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가 최민정·김아랑 등 동료 선수들을 조롱했다는 주장이 불거졌다.

8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 선수는 한 코치와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하며 최민정, 김아랑 등을 비하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심석희는 여자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을 앞두고 한국 최민정 선수가 아닌 중국 선수인 취춘위를 응원했다.

최민정이 결승전에서 아깝게 메달을 놓친 순간에도 심석희는 코치와 "개XX, 인성 나왔다" 등의 대화를 나누며 조롱했다고 디스패치는 전했다.

아울러 김아랑 선수는 '관종'이라 지적하며 폄하했다고 주장했다.

디스패치가 공개한 대화 내용에 따르면 심석희는 코치와 대화에서 "X발 아웃으로 안되는 XX가 관종짓하다 그 X랄 난 거 아니야"라고 평가했다.

이어 "여자가 실격이어야 됐어. 내가 창피할 정도야. 금메달 땄다는 게"라고 전하기도 했다.

심석희과 이같은 대화를 나눈 코치는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하던 인물로, 주요 경기를 전후해 숙소에서 은밀히 만났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심 선수에 대한 실망감을 내비쳤다.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