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정려원 측 “가짜 수산업자 사기와 무관”

손담비, 정려원(왼쪽부터)이 가짜 수산업자의 사기에 연류됐다는 내용이 보도되자 소속사가 이를 반박했다. /더팩트 DB

소속사 공식입장 통해 선 그어 "선물 돌려줬다"

[더팩트|이진하 기자] 포항 가짜 수산업자 김 모씨(43)가 금품을 지급한 연예인으로 손담비(38)와 정려원(40)이 지목되자 소속사가 반박하는 입장을 밝혔다.

두 사람의 소속사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는 28일 공식입장을 통해 "손담비가 2019년 포항에서 드라마 촬영을 할 당시 김 씨가 팬이라며 촬영장에 찾아와 음료, 간식 등을 선물해 접근한 것은 사실"이라며 "김 씨가 손담비에게 일방적으로 고가의 선물 공세를 했으나 손담비는 선물과 현금 등 받은 모든 것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돌려줬다"고 밝혔다.

정려원이 김 씨로부터 차량을 선물 받았다는 내용도 반박했다. 소속사는 "정려원의 차는 김 씨를 통해 선물 받은 것이 아니다"라며 "김 씨는 차량 교체를 위해 중고차를 알아보던 정려원에게 원하는 모델의 차량을 구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정려원은 김 씨 소개로 해당 모델의 차량을 중고로 구매했고 김 씨의 통장으로 중고차 값을 입금한 후 차량을 인도받았다"며 중고차 입금내역도 공개했다.

또 정려원이 김 씨와 단둘이 자택에서 시간을 보냈다는 보도도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김 씨가 상담하고 싶은 것이 있다고 약속을 잡아 정려원과 정려원의 절친한 지인과 함께 세 명이서 이야기를 나눈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법정대응을 예고하며 "손담비와 정려원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및 확대 행위가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며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 및 피해 방지를 위해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인 온라인 게시물, 댓글 등을 취합해 선처 없이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한 매체에 따르면 포항 수산업자 행세를 한 김 씨가 손담비에게 환심을 사기 위해 자동차와 명품 등을 선물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또 김 씨와 손담비가 함께 찍은 사진, 선물 리스트도 공개했다. 해당 매체는 정려원도 김 씨로부터 차량을 지급받았고 함께 자택에서 시간을 보낼 만큼 가까운 사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