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풀백?’…英매체, 잉스 합류 가능성에 SON 활용법 제시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토트넘 훗스퍼가 대니 잉스의 영입을 고려하고 있는 가운데 영국 언론이 손흥민 활용법에 대한 두 가지 제안을 내놓았다.

영국 ‘HITC’는 16일(한국시간) “사우샘프턴의 스트라이커인 잉스는 토트넘의 올여름 최고의 타깃으로 떠올랐다. 누누 산투 감독은 잉스가 합류할 경우, 손흥민을 활용할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현재 해리 케인 말고 마땅한 전방 스트라이커 자원이 존재하지 않는다. 그간 케인 백업으로 빈센트 얀센, 페르난도 요렌테,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등이 거쳐갔다. 몇 경기를 제외하곤 케인과 이들이 공존하는 모습을 볼 순 없었다. 이에 많은 선수들은 토트넘에서 얼마 못 버티며 타 구단으로 떠났다.

누누 감독 아래 새로운 시즌을 앞두고 있는 토트넘이다. 올여름 보강 작업이 절실하지만 아직까지 전해지는 소식은 없다. 그러다 토트넘이 최근 사우샘프턴과 계약이 1년 남은 잉스를 노린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잉스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잔뼈가 굵다. 번리, 리버풀, 사우샘프턴 등에서 뛰며 EPL 140경기를 뛰었다. 2020-21시즌에는 소속팀이 부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12골 4도움을 기록하며 좋은 득점력을 과시했다.

매체는 “잉스가 사우샘프턴을 떠나고 싶어한다. 누누 감독은 잉스가 올 경우, 케인과 함께 뛰는 구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발렌시아 시절 사용했던 4-4-2 포메이션과 울버햄튼에서 썼던 3-4-1-2 포메이션을 예시를 들며 손흥민의 활용법을 전망했다.

4-4-2의 경우, 손흥민은 왼쪽 미드필더로 뛰게 된다. 케인과 잉스가 투톱을 구성하며 홀딩 미드필더로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배치될 것으로 예상했다.

3-4-1-2의 경우, 매체는 손흥민이 자신에게 맞는 최고의 역할을 찾기 어렵다고 봤다. ‘HITC’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윙백으로 몇 차례 기용했지만 효과가 없었다”면서 윙백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공격형 미드필더 역시 비관적으로 봤다. 그나마 풀백이 손흥민이 뛸 수 있는 최고의 선택지라 여겼다.

이와 동시에 매체는 “손흥민은 토트넘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다. 모든 포메이션에 있어 그가 핵심적인 역할을 부여 받아야 한다. 누누 감독은 잉스와 계약할 경우 이러한 문제를 파악해야 한다. 4-4-2 포메이션이 가장 가능성 있는 해결책이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