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맨시티에 1-0 승리…개막전 첫 승!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광복절 맞이 손흥민의 원더골이 결승골로 이어지며 토트넘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토트넘 홋스퍼는 16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 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의 결승골로 1-0으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토트넘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비fhtgo 자펫 탕강가-다빈손 산체스-에릭 다이어-세르히오 레길론이 수비에 나섰다. 3선은 올리버 스킵과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지켰고 2선은 루카스 모우라와 델레 알리, 스티븐 베르흐바인, 최전방엔 손흥민이 득점을 노렸다.

이에 맞서는 맨시티는 4-3-3 전형으로 나섰다. 에데르송 골키퍼를 비롯해 주앙 칸셀루-후벵 디아스-나단 아케-페를랑 멩디가 수비 전형을 꾸렸다. 미드필드엔 일카이 귄도안과 페르난지뉴, 잭 그릴리쉬가 나왔다. 최전방엔 리야드 마레즈와 페란 토레스, 라힘 스털링이 토트넘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에 맨시티가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10분 동안 맨시티가 공격 주도권을 쥐고 토트넘을 흔들었다. 그릴리쉬가 있는 왼쪽 측면에서 주로 공격이 이뤄졌다. 토트넘은 볼을 소유한 상황에서 패스로 쉽게 전진하지 못하고 롱패스로 전진해야 했다.

토트넘은 전반 20분에 드디어 역습에 성공했고 베르흐바인의 슈팅까지 나왔지만, 디아스의 블락에 막혔다. 이어서 전반 27분엔 모우라가 중원에서 전진하면서 다시 역습에 도전했고 손흥민이 왼발 슛까지 연결했지만, 다시 수비 블락에 막혔다.

토트넘은 수비 집중력을 유지하며 맨시티의 공격을 막았고 전반 34분에 나온 마레즈의 단독 찬스는 마레즈의 실수가 나오면서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전반 39분엔 다시 역습에 나서 손흥민이 박스 중앙에서 날카로운 오른발 슛을 시도했고 이것이 칸셀루 엉덩이를 맞고 굴절되 나갔다.

후반에도 토트넘은 빠른 역습 전환으로 맨시티를 견제하면서 득점을 노렸다. 후반 3분 모우라가 빠른 전진 후 중거리 슛으로 마무리했다. 그리고 후반 9분엔 드디어 득점이 터졌다. 모우라와 손흥민이 함께 역습에 나섰고 오른쪽에서 볼을 받은 손흥민은 중앙으로 좁혀 들어오면서 강력한 왼발 슛으로 반대편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서 후반 14분엔 모우라의 역습 전개가 막혔지만 흐른 볼이 왼쪽에 들어온 베르흐바인에게 향했고 에데르송과 일대일 상황을 맞았지만, 기회를 놓치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그러나 맨시티의 공격을 잘 지키면서 토트넘은 역습으로 맨시티에 위협을 가했다.

맨시티는 후반 24분 프리킥 찬스에서 칸셀루의 크로스가 토레스에게 향했지만 산체스의 방해로 제대로 된 슈팅을 때리지 못했다. 답답한 맨시티는 후반 33분 올렉산드르 진첸코와 케빈 데 브라이너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데 브라이너가 들어오면서 맨시티의 공격이 풀렸다. 데 브라이너는 후반 38분 박스 왼쪽에서 날카로운 오른발 슛을 시도했지만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은 맷 도허티와 크리스티안 로메로를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토트넘은 끝까지 맨시티의 공격을 잘 막아내며 깜짝 승리를 따냈다. 손흥민은 광복절과 새로운 시즌을 맞이해 리그 개막전에서 첫 골을 넣으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