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만회골 없었더라면…토트넘, 아스날과 북런던더비서 1-3 패배 [EPL]

라이벌 매치에서 망신을 당할 뻔 했던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29)의 만회골로 체면은 살렸다다.

토트넘은 2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아스날에 1-3으로 졌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33분 만회골을 터트렸다. 지난달 열린 왓포드전 이후 5경기 만에 득점을 기록한 손흥민은 부상 복귀 이후 첫 골로 건재함을 과시했다. 시즌 3호골.

하지만 이날 토트넘은 아스날전 패배로 리그 3연패의 부진과 함께 3승 3패(승점 9점)의 성적으로 리그 11위로 하락했다. 아스날은 리그 3연승과 함께 3승 3패(승점 9점)를 기록한 가운데 토트넘과 골득실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10위로 올라섰다.

초반부터 아스날은 전반 11분 로우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로우는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사카가 낮게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한복판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토트넘 골문을 갈랐다.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전반 21분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왼쪽을 돌파해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램스데일의 선방에 막혔다.

아스날은 전반 27분 오바메양이 추가골을 터트리며 승기를 잡았다. 오바메양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로우가 페널티지역 한복판으로 연결한 볼을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내친 김에 아스날은 후반 33분 사카의 골이 나왔다. 케인이 아스날 진영에서 볼을 빼앗겨 이어진 속공 상황에서 사카는 오른쪽으로 돌파에 성공한 뒤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에만 세 골을 먹은 토트넘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알리와 탕강가를 빼고 스킵과 에메르송을 투입했다. 토트넘은 후반 15분 케인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대각선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램스데일 손끝에 걸렸다.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후반 33분 손흥민의 만회골이 나왔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레길론이 낮게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한복판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이게 전부였다. 속절 없는 토트넘의 3연패였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