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선발 출전 토트넘, 울버햄튼 꺾고 개막 2연승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9, 토트넘)이 개막 후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다. 연속 경기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으나 소속팀은 2연승으로 내달렸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턴에 있는 몰리뉴 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울버햄튼과 원정 경기를 치렀다. 토트넘은 전반 9분 델리 알리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잘 지켜내며 울버햄튼에 1-0으로 이겼다.

시즌 개막전 상대인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전(1-0)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무실점 승리다. 손흥민은 원톱 스트라이커로 울버햄튼전에 나섰다.

개막전 선제골이자 결승골 주인공이 된 손흥민은 2경기 연속 선발 출전과 함께 연속 공격포인트 달성을 노렸으나 이날은 빈손에 그쳤다. 그는 후반 27분 해리 케인과 교체돼 경기를 먼저 마쳤다. 케인도 역시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전반 9분 만에 알리가 페널티킥을 넣었다. 그는 앞서 레길론이 보낸 패스를 상대 문전 앞에서 잡으려다 그라운드로 넘어졌다. 주심은 휘슬을 불었고 울버햄튼 골키퍼 조세 사에게 파울이 선언됐다. 사의 발에 알리가 걸려 넘어졌다.

페널티킥이 주어졌고 알리는 직접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울버햄튼은 선제골을 내준 뒤 거세게 반격했다. 토트넘은 밀렸지만 전반을 1-0으로 앞선 가운데 마쳤다.

후반들어서도 흐름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 10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후방에서 한 번에 넘겨준 패스를 받은 뒤 상대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울버햄튼 수비수 맥스 킬먼이 슬라이딩으로 공을 막아냈다.

슈팅한 공이 킬먼의 손에 맞았고 손흥민은 핸들볼 파울이 아니냐고 주심에게 항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후반 20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두 차례 연달아 슈팅했고 스티븐 베르흐베인도 한 차례 슈팅했으나 울버햄튼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는 선방으로 토트넘 리드를 지켰다. 후반 15분 트라오레와 일대일 상황에서 요리스는 상대 슈팅을 왼발로 막아냈다. 이후에도 울버햄튼 공세를 여러 번 막았다.

공격이 잘 풀리지 않자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을 대신해 케인을 교체 투입했다. 케인은 후반 35분 베르흐베인이 보낸 패스를 받은 뒤 골지역 왼쪽에서 슈팅을 시도했으나 사의 선방에 막혔다.

추가 골이나 동점골은 터지지않았고 경기는 1-0 토트넘 승리로 마무리됐다. 지난 시즌까지 울버햄튼 지휘봉을 잡았던 산투 감독은 친정팀과 첫 맞대결애서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