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첼시전 출전 확률은 5:5…‘최종 테스트’에 달렸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손흥민(토트넘 훗스퍼)의 첼시전 출전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한 가운데 ‘최종 테스트’ 결과에 달렸다.

토트넘은 오는 20일 오전 12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첼시와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승점 9점으로 7위, 첼시는 승점 10점으로 4위를 달리고 있다.

경기를 앞두고 손흥민의 출전 여부에 대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9월 A매치에서 부상을 당했고, 검사 결과 우측 종아리 근육 염좌로 밝혀졌다. 예방 차원에서의 제외라고 대한축구협회(KFA)는 명시했으나, 영국 언론들은 큰 부상으로 보도했다.

손흥민은 EPL 4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 컨퍼런스리그 스타드 렌전에서 결장했다. 이 경기에서 토트넘은 1무 1패로 고전했고, 손흥민의 공백이 절실하게 느껴졌다. 이제 ‘강적’ 첼시전을 앞두고 있어 그의 출전을 간절하게 바라고 있는 토트넘이다.

경기 시작 전 영국 ‘풋볼 런던’이 손흥민 소식을 전했다. 매체는 “손흥민과 에릭 다이어는 각각 다리 부상과 종아리 부상으로 고군분투하고 있다. 첼시전을 나서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그들은 풀 트레이닝을 소화하지 못했지만 최종 테스트 결과에 따라 출전할 수도 있다. 현재는 5:5인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예상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풋볼 런던’은 4-3-3 포메이션과 함께 손흥민,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 델리 알리, 올리버 스킵,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세르히오 레길론,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 에메르송 로얄, 위고 요리스가 출전할 것이라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