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탕강가 선정’ PL 개막 라운드 이 주의 팀 발표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맨체스터 시티 킬러 손흥민이 곧바로 프리미어리그 이 주의 팀에 선정됐다.

영국 BBC는 16일(한국시간)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 라운드 이 주의 팀을 선정해 발표했다. 손흥민은 동료 자펫 탕강가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과 탕강가는 16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 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전에 선발 출장했다. 해리 케인이 결장한 가운데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했고 후반 10분 빠른 역습에 이어 강력한 왼발 슛으로 결승 골을 터뜨렸다.

케인이 없는 가운데에도 손흥민을 비롯해 루카스 모우라, 스티븐 베르흐바인이 빠른 역습 전환으로 공격을 맨시티의 수비진을 위협했다. 이런 역습의 바탕에는 탄탄한 수비가 있었다. 특히 탕강가가 이날 오른쪽 풀백으로 출장해 잭 그릴리쉬, 라힘 스털링 등 위협적인 윙어 자원들을 꽁꽁 묶으며 안정감을 부여했다.

탕강가는 최고의 활약을 인정받아 스카이스포츠 선정 경기 MOM을 받았고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선정 공식 MOM으로 선정됐다.

두 선수 외에도 개막전에서 승리한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그리고 에버튼의 선수들이 각각 포함됐다. 리버풀과 맨유는 각각 3명이 선정됐고 첼시는 2명, 에버튼은 히샬리송 1명이 선정됐다.

리버풀은 노리치시티를 3-0으로 꺾었다. 돌아온 든든한 센터백 페어질 판 다이크가 곧바로 수비의 안정감과 빌드업 능력을 과시하며 선정됐고 알리송 역시 안정감 있게 무실점 경기를 펼치며 선정됐다. 다섯 시즌 연속 개막전 득점에 성공한 모하메드 살라도 공격진에 포함됐다.

리즈 유나이티드를 5-1로 꺾은 맨유는 중원에서 맹활약하며 공격포인트를 양산한 폴 포그바와 브루노 페르난데스, 그리고 또 다른 득점자 메이슨 그린우드가 선정됐다. 첼시는 유스 출신으로 이번 시즌 1군에 데뷔해 환상적인 쐐기 골을 터뜨린 트레버 찰로바와 역시 선제골을 터뜨린 마르코스 알론소가 선정됐다.

개막라운드 이 주의 팀>
GK 알리송 (리버풀)
DF 자펫 탕강가(토트넘) 페어질 판 다이크(리버풀) 트레버 찰로바(첼시)
MF 손흥민(토트넘) 폴 포그바 브루노 페르난데스( 이상 맨유) 마르코스 알론소(첼시)
FW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메이슨 그린우드(맨유) 히샬리송(에버튼)

사진=BBC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