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토트넘 훈련 복귀…밝은 표정으로 춤사위도 선보여

복귀한 손흥민 복귀한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손흥민(29)이 소속팀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프리시즌 훈련에 합류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구단 트위터를 통해 손흥민이 팀 훈련에 복귀했다고 전했다.

토트넘의 프리시즌 일정은 이달 초 시작했지만, 지난달 A대표팀에 차출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경기를 치른 손흥민은 휴식을 취한 뒤 복귀했다.

2020 도쿄올림픽 참가도 고려했던 그는 구단을 설득해 출전 허락을 받기도 했으나 김학범 한국 남자축구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부상 우려 등의 이유로 발탁하지 않으면서 팀에서 새 시즌을 준비하게 됐다.

손흥민은 첫 훈련부터 팀에 밝은 분위기를 불어 넣었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의 훈련 영상도 공개했는데, 그는 밝은 미소로 동료와 하이 파이브를 하는가 하면 루카스 모라와 신나게 '엉덩이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2020-2021시즌 공식전 51경기에서 22골 17도움으로 '커리어 하이'를 달성한 손흥민이 팀에 합류하면서 재계약 논의도 힘을 받을지 주목된다.

루카스 모라와 춤추는 손흥민 루카스 모라와 춤추는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현지 매체들은 2019년부터 토트넘이 손흥민과 재계약을 준비한다고 보도해왔으나, 아직 결론은 나지 않았다. 그의 계약 기간은 2023년 6월까지다.

최근에도 재계약과 관련해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영국 풋볼인사이더는 손흥민이 토트넘의 새 사령탑인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에게 잔류 의사를 밝혔으며, 구단과 '블록버스터급' 재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주급 20만파운드(약 3억1천600만원) 이상을 받게 된다고 전망했다.

다만 산투 감독은 이달 18일 기자회견에서 손흥민과 이에 대해 직접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다며 "그는 곧 팀으로 돌아온다. 그 뒤에 대화할 기회가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손흥민이 합류한 토트넘은 한국시간으로 22일 오전 콜체스터와, 29일 오전 MK 던스와 프리시즌 친선 경기를 치른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