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페헤이라전 선발 제외…약간의 휴식 얻었다

토트넘에 시즌 첫 승리를 안긴 손흥민(29)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플레이오프 원정 경기에서 약간의 휴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은 18일(현지시간) 2021~2022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 경기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난 일요일(15일)에 선발로 나선 선수들은 모두 이번 경기 선발 명단에서 제외된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한국시간으로 20일 오전 3시30분 포르투갈 파수스 드 페헤이라의 이스타디우 카피탈 두 무벨에서 페헤이라와 플레이오프 1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산투 감독은 앞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 선발로 나선 선수들을 무리해 내보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맨시티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결승골까지 기록한 손흥민도 선발로 나서지 않는다.

대신 토트넘은 포르투갈 원정에 동행한 젊은 선수들과 새롭게 영입한 브리안 힐, 크리스티안 로메로 등을 앞세워 로테이션을 가동할 예정이다. 손흥민이 빠진 최전방은 17살의 데인 스칼릿이 메울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은 페헤이라와 원정 경기를 치르고 돌아온 뒤 22일 울버햄프턴과 EPL 2라운드를 치른다. 빡빡한 일정 속에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고려해야 한다.

한편 해리 케인은 이번 원정에 동행하지 않는다. 산투 감독은 “중요한 것은 케인이 우리 선수이고 스스로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바깥에서 케인의 상황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은용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이미연 ‘킬러 퀸’ 최종 고사

  • 알제리-코트디부아르 ‘빅뱅’…아프리카네이션스컵 조편성

  • ‘데뷔전 데뷔골’ 첼시 유망주, 화려한 과거 재조명

  • LCK 이정현 아나운서, 성형의혹 일축 “초등학교 때랑 같은데 무슨…”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