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첼시에 0-3 완패…리그 2연패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전반을 잘 버텼던 토트넘이 후반에 무너지며 첼시에게 무너졌다.

토트넘 홋스퍼는 20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홈팀 토트넘은 4-3-3 전형으로 나선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에메르송 로얄,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 세르히오 레길론이 수비에 나선다. 중원은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지오반니로 셀소, 탕귀 은돔벨레가 지킨다. 전방에는 델레 알리와 손흥민, 그리고 해리 케인이 출격한다.

원정팀 첼시는 3-4-1-2 전형으로 맞붙는다. 케파 아리사발라가 골키퍼를 비롯해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 티아고 실바, 안토니오 뤼디거가 백3을 구성한다. 윙백은 세자르 아스필리쿠에타와 마르코스 알론소가 위치하고 중원은 마테오 코바치치, 조르지뉴가 지킨다. 2선에 메이슨 마운트, 최전방에는 카이 하버츠와 로멜루 루카쿠가 득점을 노린다.

전반 초반부터 손흥민과 은돔벨레를 필두로 한 왼쪽 공격이 활발히 진행됐다. 첼시는 유연한 패스 전개로 토트넘의 압박을 풀어내면서 손쉽게 전진했다. 토트넘이 강하게 전방압박을 시도했지만 유려한 패스플레이로 무난하게 탈압박에 성공했다.

전반 14분 첼시가 숫자 싸움에서 우위를 가져가며 역습을 시도했지만 마운트와 루카쿠가 주고받은 뒤 마운트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에게 막혔다. 토트넘은 전반 20분 레길론의 침투에 이어 중앙에 들어가는 로 셀소를 향한 크로스가 나왔지만, 뤼디거가 크로스를 차단하면서 기회를 놓쳤다.

토트넘이 케인이 내려오면서 볼을 지켰고 손흥민과 로 셀소가 케인보다 높은 위치에서 침투를 시도해 공격을 전개했고 수비에선 공간 커버를 잘 해내는 동시에 루키쿠 견제도 확실히 하면서 흔들리지 않았다.

전반 30분을 지나가면서 첼시가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시도했고 좌우 측면에서 크로스를 시도하면서 루카쿠를 겨냥했다. 토트넘은 전반 32분 중앙에서 볼 연결이 제대로 이뤄졌고 손흥민이 박스 안으로 침투해 기회를 얻었지만, 케파가 각을 좁히고 나와 슈팅을 막아냈다. 손흥민과 케파는 충돌했지만, 다행히 큰 부상 없이 일어섰다.

후반에 첼시는 마운트를 빼고 은골로 캉테를 투입해 변화를 시도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실바의 롱패스에 이은 알론소의 왼발 발리슛이 나왔지만, 요리스가 선방했다. 결국 후반 3분 코너킥 상황에서 티아고 실바가 헤더 득점을 터뜨리며 앞서갔다.

첼시는 이어서 후반 7분에 하버츠의 크로스가 반대편에 아스필리쿠에타의 재차 크로스로 이어졌고 중앙으로 들어온 알론소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다이어가 골라인 앞에서 막아냈다. 첼시는 이어서 후반 11분 캉테가 중거리 슛을 시도했고 다이어에게 맞고 굴절되면서 골대를 맞고 두 번째 골로 연결됐다.

토트넘은 후반 18분이 돼서야 케인이 박스 중앙에서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케파의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은 첼시의 변화에 고전하자 로 셀소와 은돔벨레를 교체하고 브리안 힐, 올리버 스킵을 투입해 변화를 시도했다.

첼시는 후반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다시 실바의 헤더 슈팅이 나왔지만, 요리스의 선방이 나왔다. 이어 후반 32분엔 루카쿠가 수비를 한 명 제치고 교체 투입된 티모 베르너에게 연결했지만, 베르너가 마무리하지 못하면서 요리스에게 향했다.

또 후반 35분엔 첼시가 베르너의 침투에 이은 여러 차례 슈팅이 이어졌지만 요리스와 로메로의 슈퍼세이브가 나오면서 간신히 위기를 넘겼다. 토트넘은 막바지로 향할수록 공격 진영으로 전진하지 못하면서 첼시에게 전혀 위협을 가하지 못했다.

첼시는 후반 추가시간 46분에 뤼다거가 쐐기골을 터뜨리면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토트넘은 0-3으로 패하며 전반에 비해 아쉬운 후반전을 보여줬다. 반면 첼시는 후반에 완벽히 경기를 뒤집으며 5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