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당무위 앞두고 “지난 대선 때 이재명·안희정도 승복”

[서울=뉴스핌]김신영 기자=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낙연 후보 캠프가 제기한 중도 사퇴 후보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를 정리할 당무위원회 개최를 앞두고 '용광로 선대위' 구성과 '원팀'을 강조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오전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이낙연 후보 측에서 제기한 이의신청 최종 논의하기 위해 당무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 대표는 "1970년 대통령선거에서 김영삼 후보가 1차 투표에 이겼지만 결선투표에서 김대중, 이철승 후보가 연합해 역전했다"며 "김대중 후보에게 승복하고 당선 위해 전국 방방곳곳 다니며 유세했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13 [email protected]

이어 "지난 대선에서도 이재명과 안희정 후보가 문 대통령 본선 승리를 위해 함께 뛰어줬다"며 "비 온 뒤 굳어진 땅처럼 민주당 저력을 보여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까지 147일 남은 만큼 민주당 용광로 선대위를 하나의 그릇으로 모아가겠다"며 "문 정부 출범시킬 때부터 초석을 다져온 이낙연 후보의 경륜이 잘 반영되고 당에 대한 열정이 잘 수렴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최근 설훈 의원의 이재명 후보 '구속 가능성' 발언 등을 겨냥해 "당의 단결을 위해서 과연 내가 하고 있는 말과 행동이 대선 승리에 도움이 될 지 한 번 더 되짚어보는 자세로 애당심과 동지애를 발휘해달라"고 경계의 목소리를 냈다.

반면, 이낙연 후보 측인 전혜숙 최고위원은 민주당 '정권 재창출'이 목표라면 결선 투표를 거쳐 대선 후보를 확정지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최고위원은 "민주당 대선 후보를 선출 만이 목표라면 이대로 확정하면 되지만 정권재창출이 목표라면 깨끗한 승복과 원팀 위해 결선투표 진행해야 한다"며 "역지사지로 이재명 후보가 이 상황 됐다면 아무 문제 없다고 할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 당무위원회에서 사퇴 전 투표의 유효를 확실히 해 더 이상의 논란을 막아야 한다"면서도 "당무위에서 이의제기에 대한 반대 결론이 나온다 해도 우리는 민주당 선대위 용광로에 들어가 원팀 이뤄 정권 재창출 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