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자가격리

송중기 / SNS

송중기 자가격리

[내외일보] 배우 송중기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영화 ‘보고타’ 측은 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출연 배우가 외부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어 보건당국의 연락 이전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배우는 즉시 예방적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해당 배우의 확진자 접촉 사실을 인지한 후 안전을 위해 당일 촬영을 진행하지 않았으며 모든 관계자들은 선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며 “‘보고타’는 배우와 현장 스태프들의 건강과 안전이 유지된다고 판단되는 시점까지 촬영을 멈추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보고타’ 측은 “제작진은 방역 당국의 조치에 적극 협조하여 더욱 철저한 준비로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 촬영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송중기 소속사 하이스토리 디앤씨는 “지난달 30일 송중기의 주변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아, 즉시 모든 일정을 멈추고 선제 검사를 진행했다”며 “그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진행된 역학조사에서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고 알렸다. 이에 송중기는 예정된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됐다.

한편, ‘소수의견’ 김성제 감독의 차기작 ‘보고타’는 콜롬비아 보고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입체적이고 역동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송중기 이희준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지난해 1월 콜롬비아에서 크랭크인한 후, 3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촬영을 중단했던 ‘보고타’는 기존 촬영 분량을 토대로 전체 프로덕션을 재정비했다. 이후 지난달 21일 한국에서 촬영을 재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