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자가격리中

송중기,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자가격리中

배우 송중기가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다.

송중기의 소속사 하이스토리 디앤씨는 2일 “지난 6월 30일, 송중기 배우의 주변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아 즉시 모든 일정을 멈추고 선제 검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어 “그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진행된 역학조사에서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라며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중기는 최근 영화 ‘보고타’ 국내 촬영을 재개했다.

아래는 송중기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하이스토리 디앤씨입니다.

지난 6월 30일, 송중기 배우의 주변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아, 즉시 모든 일정을 멈추고 선제 검사를 진행하였습니다.

그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진행된 역학조사에서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습니다. 이에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며, 코로나19 지침 준수와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강주일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공식] 이유빈, 채널A ‘닥터 지바고’ 메인 MC 발탁

  • ‘보이스킹 우승’ 리누, 20년 무명 끝 팬카페 오픈 “신기하고 설레는 순간”

  • 방탄소년단, NOW. 첫 출연

  • [종합]유인석에 책임 떠넘긴 승리, 징역5년 구형 받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