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식간에 허리춤까지” 시간당 50㎜ 장대비에 물바다 된 강릉(종합)

도로 침수 13건·토사 유출 2건·낙석 5건 집계

게릴라성 호우에 급류로 변한 강릉 도로 게릴라성 호우에 급류로 변한 강릉 도로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호우 경보가 내려지면서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쏟아진 18일 새벽 강원 강릉 시내에서 젊은이들이 침수된 도로를 건너고 있다. 2021.8.18 [email protected]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박영서 기자 = 18일 새벽 시간당 50㎜에 육박하는 게릴라성 호우가 쏟아진 강원 강릉시 아침 출근길이 물바다로 변했다.

저지대를 중심으로 도로 곳곳이 침수되고, 토사 유출과 낙석도 잇따랐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강릉 옥계 158.5㎜, 동해 142.7㎜, 강릉 137.3㎜, 삼척 81.5㎜, 양양 46.5㎜ 등이다.

특히 강릉에는 이날 새벽 1시간 강수량이 45㎜를 기록하는 등 장대비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저지대 지역에서 침수 피해가 속출했다.

출근길에 나선 차들이 도로 한복판에 멈춰서 견인차를 불렀으나 성인 허벅지까지 빗물이 들어차면서 견인차도 접근할 수 없었다.

허리춤까지 차오른 빗물에 시민들이 손을 잡고 조심스레 도로를 건너거나 차를 밀어주고, 배수구를 찾아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소방서 인근 도로에는 낙석도 발생했다.

침수된 강릉 시내 도로 침수된 강릉 시내 도로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호우 경보가 내려지면서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쏟아진 18일 강원 강릉 시내에서 차량이 물에 잠긴 도로를 지나고 있다. 2021.8.18 [email protected]

강릉시에 따르면 오전 11시 현재까지 강릉문화원과 법원 인근 7번 국도, 적십자사거리∼고용복지플러스센터, 솔올교차로, 제일고 사거리, 강릉대 앞 사거리 등 13곳에서 침수 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도로는 현재 모두 빗물이 빠져 정상 통행이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바다와 인접한 헌화로는 너울까지 일어 여전히 전면 통제하고 있다.

영동초등학교와 우편집중국 일원에서는 토사가 유출됐고, 낙석도 5곳에서 발생해 처리 작업이 진행 중이다.

강릉 회산동 한 아파트에서는 지하 주차장이 침수되기도 했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강원기상청은 "19일 밤까지 영동에 시간당 30㎜ 안팎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집중 호우에 떨어진 돌무더기 긴급 제거 집중 호우에 떨어진 돌무더기 긴급 제거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호우 경보가 내려지면서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쏟아진 18일 오전 강원 강릉 시내에서 도로에 떨어진 돌무더기를 치우는 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 2021.8.18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