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경X코멘트] 미국에서도, 한국에서도 홈런 행진…추신수 “감독님에게 가장 큰 선물 드린 것 같아 기뻐”

메이저리그 아시아 선수 통산 최다 홈런인 218홈런을 기록했던 SSG 추신수(39)가 KBO리그에서도 홈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추신수는 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4회 홈런으로 팀의 10-4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1일 문학 삼성전부터 최근 3연패에 빠졌던 SSG는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승부는 일찌감치 갈렸다. SSG는 4회에만 7점을 뽑아내며 ‘빅이닝’을 만들었다. 중심에는 추신수가 있었다.

0-3으로 뒤처지고 있던 SSG는 4회 롯데 선발 노경은을 상대로 무사 1·2루의 찬스를 잡았다. 그리고 최주환의 3점 홈런으로 동점을 만든 뒤 이재원의 중전 적시타로 4-3 역전에 성공했다.

노경은은 아웃카운트 2개를 가까스로 잡고 2사 2·3루의 상황에서 강판됐다. 이어 한승혁이 마운드에 올랐다.

그리고 추신수가 타석에 섰다. 전날 8회 1사 1·2루의 찬스에서 롯데 루키 김진욱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던 추신수는 이날은 과감하게 승부했다.

초구 슬라이더를 스트라이크로 보낸 뒤 2구째 129㎞짜리 슬라이더에 배트를 돌렸다. 타구는 좌측 파울 폴을 때려냈고 타구를 쫓아가던 좌익수 전준우는 떨어지는 타구를 바라만 봤다. 추신수의 13호 홈런이다. 이로써 추신수는 지난 2일, 4일 롯데전부터 이날까지 3경기 연속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한국 무대 첫 3경기 연속 홈런 기록이다.

추신수는 미국 무대에서 세 차례 3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신시내티에서 뛰던 2013년 4월5일 LA 에인절스전부터 7일 워싱턴과의 경기까지 3경기에서 연속 손맛을 봤다. 텍사스로 팀을 옮긴 뒤에는 2015년 6월30∼7월2일 볼티모어전, 2018년 4월5일 오클랜드전∼4월7일 토론토전까지 3연속 홈런을 쳤다.

4회에만 7점을 뽑아낸 SSG는 7-3으로 앞섰다. 6회초 롯데가 지시완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했지만 6회말 최주환이 3점 홈런을 또 쏘아올려 사실상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추신수는 “3경기 연속 홈런을 친 것보다 팀이 매일 타이트한 경기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팀이 이겼다는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며 “득점권 상황이었기 때문에 강한 타구로 타점을 만들고 싶었는데 좋은 타구가 나오며 팀승리에 기여해 기분 좋다”고 밝혔다.

이날은 김원형 SSG 감독의 생일이었다. 경기 후 선수들은 케이크를 들고 김 감독의 생일을 축하했다. 추신수는 “오늘도 힘든 경기였고, 지고 있다가 역전승을 거뒀는데 선수들이 합심하여 감독님께 가장 큰 선물을 드린 것 같다”고 기뻐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팀이 계속해서 어려운 경기를 하고 있는데, 야구장을 찾아 응원해주시는 팬여러분들의 성원이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는 것 같다”며 “항상 좋은 결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문학 | 김하진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이번에는 삼성이다…KT의 무서운 기세, 또 1·2위 대결 넘을까

  • [스경X현장] 홍창기가 만들고, 홍창기가 끝냈다…17투수·20사사구 월요일 밤 ‘난리법석 대혈투’

  • [스경X라인업] ‘이적생’ 한화 백용환, LG전서 올시즌 첫 선발 포수 마스크

  • ‘한수민♥’ 박명수 “연애 당시 새벽 4시 셔틀 기사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