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라치카 가비, 이효리 미담 고백…”연습 끝나고 차비로 10만원 줘”

'스우파'에 출연 중인 라치카 가비가 가수 이효리의 미담을 고백했다.

22일 방송된 Mnet 'TMI NEWS'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스페셜을 맞아 라치카 가비, 프라우드먼 모니카가 게스트로 출연해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선 '연예계 대표 센 언니 BEST15' 순위가 공개됐고, 이효리는 7위에 올랐다.

라치카 가비는 "이효리 언니와 함께 무대를 선 경험이 있다"면서 "이효리의 'Black', 'White snake' 무대를 같이했다. 'White snake'의 안무를 리안이와 같이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효리는) 여자 댄서들에게 레전드 같은 존재라 너무 영광이었다"라며 "언니를 실제로 만나봤는데 말 그대로 너무 나이스한 분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비는 "새벽에 연습 끝나고 집에 가라고 10만원을 주셨다"라며 "'저희 괜찮아요'했더니 '나 돈 많아'하신게 기억에 남는다"라고 전했다.

한편, 라치카 가비가 출연하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김채연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