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터 PICK] ‘총체적 난국’ 토트넘, 첼시전 SON 쓸 수 있을까?

[ 인터풋볼 ] K 리그부터 EPL, 라리가 등 전 세계 축구경기를 프리뷰하는 ' 스포터 ' 가 돌아왔다 . 스포터는 ' 스포라이브 ' 와 축구 전문 매체 ' 인터풋볼 ' 의 기자단이다 . ' 스포라이브 ' 에서 제공하는 배당률과 데이터로 경기를 분석하는 ' 스포터 PICK' 을 통해 이번 주 승자를 예측해보자 . [ 편집자주 ]

‘SON’ 없는 사이에 손댈 곳이 많아졌다 . 토트넘은 직전 경기에서 베르바인과 모우라마저 부상을 당했다 . 손흥민이 부상을 극복하고 출전해 ‘ 난세의 영웅 ’ 으로 등극할 수 있을까 .

토트넘 훗스퍼와 첼시는 20 일 오전 12 시 30 분 ( 한국시간 )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2021-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EPL)’ 5 라운드를 치른다 . 4 라운드 종료 기준 , 토트넘은 3 승 1 패 ( 승점 9 점 ) 로 7 위에 , 첼시는 3 승 1 무 ( 승점 10 점 ) 로 2 위에 위치해있다 .

홈팀 토트넘은 구단 역사상 최초로 시즌 개막 후 리그 첫 3 경기 무실점 3 연승을 거뒀다 . 새로 부임한 누누 산투 감독하에 최고의 출발을 알렸던 토트넘이지만 , A 매치 기간 이후 모든 게 바뀌었다 . 4 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무기력한 경기를 펼치다 0-3 으로 완패했다 . 이 경기에서 수비수 에릭 다이어가 부상으로 빠지고 자펫 탕강가가 퇴장당했다 . 직전 유럽축구연맹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UECL) 스타드 렌과의 경기에선 2-2 로 겨우 비겼다 . 그리고 스티븐 베르바인과 루카스 모우라를 부상으로 잃었다 . 토트넘은 첼시전에서 무려 4 명의 주전 선수를 부상과 징계로 기용할 수 없게 됐다 .

반면 원정팀 첼시는 공식 대회 5 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며 순항중이다 . 축구전문분석사이트 옵타에 따르면 , 첼시는 토마스 투헬 감독 부임 후 유럽 5 대 리그에서 최다 무실점 경기 (23 경기 ) 를 펼쳤다 . 또한 첼시는 올 시즌 EPL 에서 필드골을 허용하지 않은 유일한 팀이다 . 현재 첼시의 수비는 ‘ 유럽 최강 ’ 이라 해도 손색이 없다 . 유일한 골칫거리였던 ‘ 득점 ’ 도 올 시즌엔 해결됐다 . 친정으로 돌아온 로멜로 루카쿠가 3 번의 결승골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 공격과 수비 모두 완벽에 가까워진 첼시다 .

토트넘에게 한 줄기 희망은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다빈손 산체스의 복귀다 . A 매치 기간에 남미 대표로 차출된 두 선수는 남미로부터 입국제한이 없는 크로아티아에서 훈련했다 . 이들은 첼시와의 경기를 24 시간 앞두고 잉글랜드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 두 선수의 복귀는 중앙 수비수들의 이탈로 골머리를 앓던 토트넘에게 확실한 호재다 . 이번 경기의 화두는 ‘ 최고의 에이스 ’ 손흥민의 출전여부다 . 토트넘은 렌 원정에 손흥민을 동행시키지 않고 회복에 전념하도록 했다 . 토트넘은 손흥민이 추가 부상없이 순조롭게 회복한다면 출전이 가능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

토트넘은 ‘ 프랜차이즈 스타 ’ 해리 케인이 하루빨리 살아나야한다 . 케인은 올 시즌 리그에서 슈팅 단 2 개에 그칠 정도로 부진에 빠졌다 . 축구전문분석사이트 옵타에 따르면 , 케인은 팰리스전에서 커리어 최초로 리그 풀타임을 뛰고도 슈팅과 상대 박스 안 볼터치 0 회를 기록하며 고립됐다 . 케인의 부진은 실리 축구를 선호하는 누누 감독의 전술적 문제일 수도 있다 . 그러나 케인은 이와 별개로 공격 지역에서 전혀 위협적인 움직임을 가져가지 못하는 중이다 . 아직 리그 득점이 없는 케인이 ‘ 난공불락 ’ 첼시 수비를 상대로 리그 마수걸이포를 터뜨릴 수 있을까 .

첼시는 이탈했던 선수들이 돌아온다 . 리버풀전 발목 부상을 당한 은골로 캉테가 복귀할 준비를 마쳤다 . 리버풀전에서 퇴장 당했던 리스 제임스도 출전 정지 징계를 마치고 출격 대기중이다 . 그리고 유로 2020 에서 한 경기도 뛰지 못해 정신적 후유증을 겪던 벤 칠웰도 제니트전에서 108 일 만에 공식 경기를 치러 폼을 끌어올렸다 . 첼시는 A 매치에서 발목 부상을 당하고 돌아온 크리스티안 퓰리식을 제외하면 모든 선수가 출전 가능하다 .

첼시가 과연 토트넘을 상대로 어떻게 ‘2 선 조합 ’ 을 꾸릴지 관심이 쏠린다 . 지금까진 메이슨 마운트와 카이 하베르츠가 주로 선발로 뛰며 루카쿠를 보좌했다 . 하지만 두 선수를 포함해 2 선 자원 중 그 어느 선수도 루카쿠의 득점을 돕지 못했다 . 라이프치히 시절 투톱에서 위력적인 모습을 선보였던 티모 베르너의 기용도 기대해 볼 만하다 . 투헬 감독 역시 시즌 초 첼시와의 공식 인터뷰에서 “ 루카쿠 엽입으로 두 명의 스트라이커를 둘 기회를 얻었다 ” 며 투톱 운영 가능성에 대해 시사했다 . ‘ 지략가 ’ 투헬 감독이 과연 토트넘을 상대로 어떤 공격 카드를 꺼낼지 이목이 집중된다 .

# ‘Pride of London’ 첼시 , 토트넘 꺾고 ‘ 런던의 주인 ’ 임을 증명 !

전문가들은 첼시의 승리를 예상했다 . ‘ 스포라이브 ’ 는 첼시의 승리에 1.78 배 , 토트넘의 승리에 4.75 배의 배당률을 책정했다 . 배당률은 1 에 가까울수록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뜻으로 , 첼시의 승리확률 (56%) 이 토트넘의 승리확률 (21%) 보다 두 배 이상 앞서있다 .

한편 이 경기는 득점 총합이 2.5 골 이하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 . 스포라이브는 양팀 득점 총합이 2.5 골 이하에 1.8 배 , 2.5 골 이상에 2.11 배의 배당률을 책정했다 . 또한 첼시는 2018 년 이후 리그에서 토트넘에게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 첼시는 토트넘을 상대로 최근 리그 5 경기 4 승 1 무로 상대전적에서 앞서기도 한다 . 따라서 스포라이브가 제공한 배당률과 최근 리그 상대전적을 고려할 때 , 첼시의 2-0 승리가 예상된다 .

글 = 스포라이브 기자단 ‘ 스포터 3 기 ’ 전병국

사진 = 스포라이브 데이터 센터 , 게티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