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2’ 신현빈, 母 가정폭력 고백→김대명, 안은진에 데이트 신청

(사진=‘슬의생2’ 10화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슬의생2’ 신현빈이 유연석에게 어머니의 가정폭력 피해를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안은진은 김대명에게 한 번의 고백 기회가 남은 가운데, 김대명으로부터 뜻밖의 데이트 신청을 받았다.

26일 저녁 방송된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이하 ‘슬의생2’)에서는 김준완(정경호 분)과 이익순(곽선영 분)의 병실 재회 이후 만남과 함께 양석형(김대명 분)이 추민하(안은진 분)에 데이트 신청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수술을 마치고 돌아온 김준완은 이익순을 다시 찾아갔다. 하지만 이익순은 조용히 응급실을 떠난 뒤였고, 김준완은 실망의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다만 이익순은 “열도 다 내리고 몸상태도 좋아져서 집으로 간다. 오빠 내가 먼저 연락할게. 당분간 훈련때문에 전화 못 할 것 같다. 늦지 않게 먼저 꼭 전화하겠다. 바쁠 것 같아 문자 남긴다”고 김준완에게 문자를 남겼다.

추민하는 양석형을 향한 단 한 번의 고백 기회를 남겨두고 있었다. 장겨울(신현빈 분)은 추민하에게 “고백이 한 번 남았다? 그래도 전 이번에 무조건 성공할 것 같다. 과감하게 해보라”며 용기를 줬다. 이에 추민하는 “마지막 한 발이다. 이번에는 정말 맞춰야 한다. 그리고 마지막 고백은 병원에서 안 하고 싶다. 지금 이꼴이 아니라 정리된 몰골로 만나서 고백하고 싶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추민하는 이어 “오늘 아침에 이틀 만에 머리 감는데 샴푸가 없어 청소함 옆에 비누로 감았더니 머리카락이 개성있어졌다”며 “오늘 같은 날은 교수님을 안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댜속하게 곧바로 이익준(조정석 분)과 양석형(김대명 분)을 마주쳤다. 추민하는 부끄러움에 머리를 계속 만지며 눈을 피했고, 결국 편의점으로 샴푸를 사러가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장겨울은 다음 달 결혼을 앞두던 남동생으로부터 파혼 사실을 접했다. 장겨울의 동생은 여자친구에게 아버지의 가정폭력으로 인해 어머니가 병원에 입원했고 아버지가 그 일로 교도소에 수감 중인 사실을 고백했다가 파혼하게 된 것.

장겨울의 동생은 “차라리 속이 시원하다. 나 이럴 줄 알았다“며 ”앞으로 엄마 더 잘 챙기겠다“고 담담히 말했다. 이에 장겨울은 ”언제 이렇게 어른이 됐냐“며 ”지금 나는 엄마밖에 안 보인다. 누나 알고 있었다. 엄마랑 한 번씩 통화하면 엄마 목소리만 들어도 알았는데 무시했다“며 ”엄마 상황 회피했다. 엄마한테 너무 미안하다. 가을이 너 상처도 크겠지만 누나는 지금 엄마만 생각할래. 미안하다“며 오열했다.

(사진=‘슬의생2’ 10화 방송화면)
이날은 특히 나영석 PD가 우주(김준 분)의 친구인 쌍둥이 자매 마네 모네의 아빠 역할로 특별 출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익준은 채송화(전미도 분), 안정원과 함께 캠핑 떠나는 차 안에서 ”모네 아빠가 우주를 데리고 갔다. 뭐하는 분이시길래 1년에 반을 사나 궁금했는데 오늘 아침 궁금증이 풀렸다. PD였다“고 말했다. 극중 나영석은 ”방송국 PD다“며 자기를 소개했고, 이에 이익준은 ”그러고보니까 전에도 닮았다고 생각했는데 나영석 PD님 아니냐. 나영석PD랑 똑같이 생겼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나 이내 병원에서 급하게 온 콜로 이익준과 안정원(유연석 분), 채송화(전미도 분)는 결국 함께 캠핑장에 도착하지 못했다. 이어 99즈가 숙소로 도착한 펜션이 알고보니 같은 추민하의 가족이 운영하는 곳임이 드러나 놀라움을 자아냈다. 양석형은 펜션에 걸린 추민하의 가족 사진에 눈을 떼지 못하고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장겨울이 안정원에 힘들었던 가정사를 털어놨다. 장겨울은 ”(엄마) 수술은 잘 됐고, 회복도 빨랐는데 엄마가 너무 불안했다. 하루종일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먹지 않고, 죽은 사람처럼 누워만 있었다“며 ”저도 교수님 매일 보고 싶고 함께 있고 싶은데 엄마한테는 제가 지금 필요하다“고 말하며 오열했다.

이에 안정원은 장겨울에 ”자책하지마. 그럴 수 있어. 내가 겨울이 입장이었어도 나도 그랬을 거야. 겨울이가 잘못한 거 아니니까 그런 생각들도 스스로를 힘들게 하지마“라며 위로하고 그를 안아줬다.

이익순은 김준완에 연락해 다시 만남을 가졌다. 이익순은 ”지금와서 이런 말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지만 거짓말하고 헤어지자고 한 거 정말 미안해“라며 ”오빠가 나 때문에 힘들어한다고 생각했다“며 사과했다.

이어 ”아직 나 오빠 좋아해. 그래서 사진 가지고 있었어. 근데 이건 내 감정이고 내가 잘 정리할게. 부담 안 가져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 말을 들은 김준완은 ”앞으로 우리 우연으로 만날 일 꽤 있을 거다. 그럴 때마다 넌 아무렇지 않게 날 볼 수 있냐“며 ”난 못 그럴 것 같다“고 단도직입적으로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는 양석형이 추민하를 먼저 찾아왔다. 양석형은 ”민하야. 다음주 주말에 뭐하니 약속있어?“라고 물으며 ”나랑 밥먹자. 내가 밥 사줄게“라고 데이트 신청하는 모습으로 놀라움과 궁금증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