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2’ 신현빈, 아픈 가정사 드러났다…母 가정폭력 피해에 동생 파혼

  •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


'슬기로운 의사생활2' 신현빈의 아픈 가정사가 드러났다.

26일 방송된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2'에서는 병원을 찾아온 동생 장가을(박정우)과 만나 얘기하는 장겨울(신현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정원(유연석)은 쉬는 시간 장겨울과 만나 얘기하다 친형에게서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

안정원은 "엄마 아픈 후론 형, 누나들이 전화를 자주 한다. 걱정은 되는데 옆에 있어줄 순 없으니까 나한테 전화해서 이것저것 엄청 물어본다"며 고개를 저었다.

그는 장겨울에게 어머니 건강에 대해 물은 뒤 결혼을 앞둔 남동생에게 필요한 가전제품을 선물하겠다고 말했다.

장겨울은 "가을이한테 꼭 물어봐달라"는 말을 남기고 안정원이 수술이 있어 먼저 자리를 떠나자 혼자 남아 쓴웃음을 지었다.

이날 장겨울은 동생 장가을의 연락을 받고 병원 앞에서 잠시 만남을 가졌다.

장가을은 여자친구에게서 파혼 통보를 받았다고 말해 장겨울을 놀라게 했다.

장가을은 "예상은 했다. 우리집 얘기 털어놨을 때 여자친구가 자긴 괜찮다고 하는데 많이 놀란 것 같았다"며 "지난주에 부모님한테도 말씀 드렸나보다"고 밝혔다.

그는 "다 말씀드렸다고 한다. 시아버지 될 사람이 시어머니 될 사람을 때려서 코뼈가 골절되고 갈비뼈가 부러지고 고막이 나갔다고. 그래서 지금 감방에 있다고"라며 "난 다 이해한다. 누가 허락하나. 나도 결혼 허락 안 한다"고 말했다.

"차라리 속시원하다"며 담담한 목소리로 파혼을 알리는 장가을의 모습에 장겨울은 눈물을 흘리며 "미안하다. 누나가 해줄 수 있는 게 없다"고 사과했다.

장겨울은 "누나 알고 있었다. 엄마랑 한번씩 통화하면 엄마 목소리만 들어도 알았다. 근데 무시했다"며 "아닐 거야. 괜한 걱정이야. 일부러 모른 척 엄마 상황 회피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엄마한테 너무 미안하다. 엄마 혼자 지옥 같은 상황에 내버려뒀다는 게 너무 미안하고 내 자신이 용서가 안 된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