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2’ 조정석이 도운 정경호·곽선영 재회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슬의생2' 조정석의 도움으로 정경호와 곽선영이 재회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이하 '슬의생2')에서는 1년여 만에 재회한 준완(정경호 분)과 익순(곽선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준완은 "주말까지 서울에 있어? 있으면 만나고 싶은데. 부담되면 거절해도 돼. 만나서 잠깐 이야기하고 싶어서 그래"라고 익순에게 조심스럽게 제안했다. 두 사람은 만나기로 했지만 익순의 몸 상태가 급격히 악화돼 취소됐다.

그런 와중에 익순을 데리고 병원에 도착한 익준(조정석 분)은 준완에게 전화를 걸어 "동생이 갑자기 열이 많이 나서 응급실 데리고 왔어. 한 시간 정도 걸릴 것 같아"라고 친절하게 설명해 주며 오작교 역할을 했다. 준완과 익순의 우연한 버스 만남도 사실 익준이 계획한 일이었다는 진실이 밝혀졌다.

바로 병원으로 달려간 준완은 익순과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다시 마주했다. 괜찮다고 얼버무리는 익순에게 준완은 "나 너 차트 다 보고 왔어. 아픈 거 왜 얘기 안 했어?"라고 말해 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만들었다. 익순은 "우리 헤어지고 나서야. 오빠하곤 상관없는 일이고"라고 선을 그었지만 준완은 구체적인 검사 시기를 말하며 익순의 거짓말을 알아챘다.

특히 익순의 휴대폰 배경에 있는 자신의 사진을 본 준완은 익순의 마음을 확신, "이거 설명 좀 해줄래?"라고 말했고 익순은 그런 준완의 시선을 피했다.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