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성매매 알선 부인 “잘 주는 애들? 오타”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자신을 둘러싼 혐의를 또 다시 부인했다.

30일 오전 경기 용인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는 승리의 사건과 관련된 피고인 신문이 진행됐다.

승리는 지난 2019년 3월 성매매 알선 및 해외 원정도박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지난해 3월 입대, 그의 사건은 군사법원으로 이첩됐다.

승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성매매, 성매매 알선, 상습 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그리고 특수폭행교사 혐의 총 9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승리는 성매매 알선 혐의와 관련, 문제의 단톡방에서 “잘 주는 애들”이라는 메시지에 대해 ‘오타’라고 밝혔다. 승리는 “잘 노는 애들이라고 한 것으로 기억한다”며 자동 완성 기능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성매매 여성을 부르는 과정에 자신이 관련되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일본인 사업가 성접대 혐의를 받고 있는 2015년 연말 파티 관련해선 “연말 내 생일을 각국에서 축하해준 데 대한 보답으로 아오야마 코지 부부를 비롯해 각 국 외국인 친구들을 초대해 성대한 크리스마스 파티를 기획한 것”이라며 “나는 내 지인들을 챙기는 데만 신경썼지 여자들을 부른 사실은 수사 과정에서야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성매매 여성이 오고간 정황에 대해 “전혀 몰랐다”면서 “카톡방에 공유됐다고 해서 내가 모든 걸 인지하고 있는 게 아니다”라고 계속 부정했다.

특히 승리는 ‘정준영 카톡방’에 “그 카톡방 내용이 내 인생의 전부는 아니다. 카톡방이 친구들끼리만 있던 거라 부적절한 언행도 오고 갔다. 그게 공개될 줄은 몰랐는데, 국민들께 송구하다”고도 이야기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