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구본길 “클럽에서 첫 만남…장인어른, 시한부 판정 후 결혼” (돌싱포맨) [종합]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돌싱포맨' 구본길이 아내와의 연애 스토리를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펜싱 국가대표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와 돌싱포맨의 치열했던 마지막 승부가 공개됐다.

이날 구본길은 아내가 2살 연상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어떻게 만났냐는 물음에 구본길은 "클럽에서 놀다가 만났다"라며 아내와 만나게 된 러브스토리를 털어놨다. 그는 "클럽에서 만났지만 처음 만난 날 연락처 교환 없이 헤어지고 2년이 흘렀다"며 "2년 뒤 SNS에서 낯익은 프로필을 봤다. 제가 먼저 연락했다"라며 2년 만에 재회하게 됐다고 했다.

그의 러브스토리에 탁재훈은 "여긴 또 무슨 드라마냐"라며 깜짝 놀랐다. 그렇게 인사를 나누고 1년이 지나 총 3년이 지난 후 다시 만난 구본길. "서로 공허했던 시기였던 거 같다. 편하게 만나다 한달 뒤 '우리 한 번 진지하게 만나볼까' 했다"라며 먼저 고백했다고 밝혔다. 이에 탁재훈은 "(멘트가) 근데 너무 아저씨 같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구본길은 "교감이 있었다. 연상이고 동생이니 친누나가 3명 있다. 여자의 마음을 잘 읽는다"며 "모성애를 자극했다. 예를 들어 안아달라고 하면 제가 가서 안기는 거다"라며 아내 한정 애교를 보여준다고 해 부러움을 유발했다. 김준호가 "그게 먹히냐"라며 궁금해하자 구본길은 "펜싱을 하는 남자다운 모습을 보여주다가 애교를 보여준다"라며 반전 매력을 보인다고 했다.

이에 관상을 잘 본다는 구본길은 가장 재혼을 늦게할 것 같은 사람으로 "탁재훈", 제일 먼저 할 사람으로 "임원희"를 지목했다. 또, 올림픽이 끝나고 결혼을 하려했다고 고백한 구본길. "연애를 할 때 장인어른이 아프셨다. 암이 발견됐는데 병원에서 시한부 판정이 나셨다"며 "아버지가 딸의 결혼식을 보고 싶다고 하셨다. 그래서 딱 결혼식 끝나서 신혼여행을 갔다와서 2주 뒤에 돌아가셨다"라며 결혼을 서두른 이유를 털어놨다.

투병 중 걷는 것조차 어려우셨다는 장인어른이 딸의 손을 잡고 나란히 걷고 싶어했다고 밝힌 구본길. "아버지가 그때까지 버텨주신게 아닌가 했다"며 "그때 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그런가 하면 작년에 결혼한 김정환. 올림픽 준비로 인해 혼자 모든 것을 준비하려던 아내, 코로나가 변수가 되어 21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으로 함께 준비했다고 했다.

이어 구본길과 김정환의 아내가 승무원 동기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김준호는 "셋 중에 제가 어린데 제 아내가 승무원중 가장 고참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상민 "가족이 만나면 불편하겠다"라며 족보가 꼬이는거 아니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정환 씨 때문에 우리 준호 씨가 개인전 못나게 됐다'하는 거 아니냐"라며 아찔한 상황을 상상했다. 이에 김준호 역시 "면세점 앞으로 집합 할게요 그러는 거 아니냐"라고 맞장구를 쳤다. 그러자 김준호는 "와이프도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승무원인 걸 아시고 '비행기에서 함 봐야 할 거 같은데' 그러더라"라고 해 폭소케 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