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감독의 엄한 ‘韓 영사관’ 탓… 오히려 시리아 축협 잘못이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시리아 감독의 영사관 비판 발언에 대해 대한축구협회는 당혹스러워했다. 오히려 시리아 축구협회 측의 행정 미숙을 지적했다.

시리아 축구 대표팀 니자르 마흐루스 감독은 6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3차전을 앞두고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마흐루스 감독은 비자 문제로 인해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모하메드 오스만(스파르타 로테르담)과 아야스 오스만(이오니코스)이 한국에 오지 못한 것에 대해 한국 영사관의 책임을 물었다. 그는 "한국 영사관 측에서 비자 요구에 대한 통보를 못 받아서 한국 영사관 측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두 선수를 대체할 수 있지만, 행정상의 이유로 인해 오지 못하는 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KFA) 측은 오히려 시리아축구협회 측의 잘못을 지적했다. KFA는 "유럽파 두 선수는 각각 네덜란드(모하메드)와 독일(아야스) 이중국적자다. 해외에서 입국하는 외국인들은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비자를 발급받아야 한다. 시리아 측에서 선수들의 비자를 사전에 다 했고 우리 측도 선수들의 비자를 처리해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명의 이중국적자 선수는 해외에서 활동하고 있고 여권도 이중국적자이기 때문에 두 개가 있다. 시리아 협회에서 우리에게 보낸 정보가 시리아 여권 정보다. 두 선수는 선수단과 별개로 개별적으로 입국하려고 했고 두 선수는 각각 네덜란드, 독일 여권을 들고 입국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KFA는 "우리는 시리아에서 요청한 대로 비자를 발급하고 행정처리를 완료했다. 그 선수들은 다른 정보의 여권을 들고 입국하려고 했는데 그걸 한국 영사관 측의 잘못으로 얘기했다"고 지적했다.

또 마흐루스 감독은 "입국 과정에서 한국 관계자들이 게이트 안에서 우리를 기다리지 않아 예상보다 입국 절차가 늦어졌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 역시도 마흐루스 감독의 말은 사실이 아니다. 누구도 외부인이 입국장 게이트 안으로 들어갈 수 없다. KFA 관계자들은 공항 게이트 밖에서 대기 중이었고 입국장에서 나온 뒤에야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