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에서 받은 복권 ‘2등 당첨’…“덕분에 행운 있었다” 훈훈

복권 당첨 손님, “회식비로 쓰세요” 100만원 전달

ⓒ뉴시스 ⓒ뉴시스

한 음식점에서 손님들에게 이벤트로 나눠준 로또 복권에서 2등에 당첨된 손님이 등장했다. 이에 해당 손님은 가게에 당첨금 일부를 전달하며 감사를 전했다.


23일 전북혁신도시에 자리한 태국 음식점에 따르면 주말인 지난 21일 식당을 찾은 한 손님이 다짜고짜 흰 봉투 하나를 건네며 “회식비로 쓰세요”란 말을 남기고 사라졌다.


갑작스런 손님의 행동에 당황한 식당 주인은 봉투를 열어봤고, 봉투 안에는 현금 100만원과 편지가 들어 있었다. 편지에는 “식당에서 무료로 나눠준 로또 복권이 2등(약 3700만원)에 당첨되는 행운을 안게 돼 고맙다”는 글이 적혀 있었다.


해당 음식점은 최근 식당을 찾은 손님들을 대상으로 로또 복권을 미리 구입해 나눠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매장을 방문한 손님들에 대한 감사의 의미였다.


음식점 주인인 김동이(53)씨는 “손님들에게 음식점을 홍보하기 위해 깜짝 이벤트를 진행했는데, 한 손님이 당첨된 것 같다”며 “당사자가 다시 찾아오지 않았다면 이런 사실조차 몰랐을텐데, 행운을 함께 나누는 따뜻한 마음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식당 측은 손님이 건넨 현금 100만원 중 절반은 직원 5명에게 격려금으로 나눠주고 나머지는 50만원은 코로나19로 힘든 이웃들을 위해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소식을 전해 들은 일대 식당들 사이에선 “뭔가 좋은 일이 더 많이 찾아올 것 같은 좋은 예감이 든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해 모두가 희망을 향해 더 열심히 뛸 수 있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