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갑질·프로포폴 주장 전 매니저, 징역 1년 6개월 구형

베우 신현준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한 전 매니저 A씨가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센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4단독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A씨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7월 신현준으로부터 지속적으로 부당한 대우와 갑질을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매니저 비하와 욕설 문자, 업무에 대한 압박감, 기타 가족들의 사적 요구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밖에도 A씨는 신현준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을 받았다고도 주장하면서 논란은 확산했다.

신현준은 A씨에 대해 명예훼손 등의 혐의고 고소했고 A씨 또한 신현준을 맞고소했다. 신현준은 지난해 7월 인스타그램에 “자기 걸어온 길에 발자국이 한쌍 밖에 없는 때가 많다는 사실을 알아차렸고 그때가 바로 인생에서 가장 어렵고 슬픈 시기들이었다는 거도 알았다”며 자신의 심경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신현준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평안은 지난해 11월 신현준은 A씨의 고소건에 대해 무혐의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당시 신현준은 “A씨가 저에 대해 프로포폴, 갑질 등을 주장하며 폭로한 내용들은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이 수사로 밝혀졌다”며 “A씨의 명예훼손 행위로 앞으로 법에 따른 모든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했다.

<이선명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첫 승을 올릴 절호의 기회가 왔다

  • ‘정태우♥’ 장인희 “이제는 진짜 떠날 준비”

  • [전문]김정민 “단독 콘서트 취소 결정, 불편 드려 죄송”

  • “사랑해 중국” 헨리, 친중 행보에 누리꾼들 ‘갑론을박’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