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보낸 메시지가 김우빈?…세상 부러운 실수 화제

실수로 보낸 메시지가 김우빈일 확률은 몇 퍼센트일까.

김우빈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의문의 사람과 나눈 문자 메시지 창을 캡처해 공개했다.

공개한 메시지에는 의문의 사람이 김우빈에게 강아지 간식을 사오라고 부탁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의문의 사람은 김우빈에게 “간식 사오세요. 아저씨 저 유리에요. 강아지 간식 사오세요”라고 보냈고 이에 김우빈은 “유리야 번호 잘못 입력했단다”라고 답했다.

해당 게시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 유리는 로또 사야겠다.” “김우빈이 어린아이 같아서 답장한 듯” “부럽다. 번호 저장해 유리야” 등의 반응을 보냈다.

한편 김우빈은 최동훈 감독의 영화 ‘외계+인’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영웅 온라인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공식]‘왔다 장보리’ 김지영, 신생 기획사와 손 잡았다

  • [전문] 세쌍동이 출산 황신영 “애들 얼굴조차 못 봤다”

  • 이자연, 대한가수협회 회장직 연임 “솔선수범 약속”

  • [공식] 이천수♥심하은 부부, ‘브래드PT & GYM캐리’ 출연 확정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