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욕설 논란 사과”…월드컵 출전 불발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는 11일 소속사 갤럭시아SM을 통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동료들을 비하한 논란 등과 관련해 사과했다. /이선화 기자

연맹 "타 선수들 심리적 안정 위해 분리 조치"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동료들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가 공식 사과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빙상연맹)은 심석희를 대표팀에서 분리 조치한 상태다.

심석희는 11일 소속사 갤럭시아SM을 통해 "2018년 평창올림픽 기간에 있었던 미성숙한 태도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조재범 코치에게 무자비한 폭행을 당해 뇌진탕 증세를 보이고 진천선수촌을 탈출하는 등 당시 신체적, 정신적으로 매우 불안한 상태였다"며 "스스로 화를 절제하지 못하고 타인에 공격적인 태도를 드러내 미성숙한 모습을 보인 점은 현재까지도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심석희는 앞서 제기된 '동료 선수와의 고의적 충돌' 논란에 대해서는 반박했다. 심석희는 평창동계올림픽 1000m 결승전에서 코너를 돌다 최민정과 뒤엉켜 넘어진 것이 의도적이었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그는 "저와 최민정 선수 모두 아웃코스를 통해 상대방을 추월하며 막판 스퍼트를 내는 방식을 주특기로 활용한다. 해당 경기에서도 저와 최 선수는 각자의 특기를 활용했다"며 "그 과정에서 충돌이 생겨 넘어진 것은 두 선수 모두에게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고의로 최 선수를 넘어뜨리지 않았다는 것은 전문가들의 조사를 통해 충분히 밝혀질 수 있는 분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저 스스로도 과거의 미성숙한 태도를 뉘우치고, 깊은 반성과 자숙을 통해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지금까지 해왔던 것과 같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심석희는 평창올림픽 기간 중 당시 코치와 김아랑, 최민정 선수를 비하하고 브래드버리 호주 선수를 언급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가 공개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문자에는 타 선수에 대한 욕설, '여자 브래드버리를 만들겠다'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호주 쇼트트랙 선수 스티븐 브래드버리는 지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경기에서 당시 경쟁 선수들의 연쇄 충돌로 인해 어부지리격으로 금메달을 따낸 선수다.

빙상연맹은 심석희를 대표팀에서 분리 조치한 상태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심석희를 포함한 대표팀 선수 및 코치들과 협의를 통해 지금 분위기에서 함께 훈련하는 게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선수들의 심리적인 안정을 위한 분리 조치로 진천선수촌에서 퇴소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심석희는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 불참한다.

빙상연맹은 조속하게 조사위원회를 꾸려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겠다는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Copyright ⓒ 더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