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힐 빛나 결혼, 예비 남편은 누구? 훈남의 동갑내기 회사원

[스타인뉴스 이하연 기자] 그룹 써니힐의 빛나(이금빛나, 34)가 10월의 신부가 된다.

5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써니힐 빛나는 오는 23일 경기도 광주의 한 미술관에서 야외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 남편은 동갑내기 회사원으로, 훈훈한 외모를 자랑하는 자동차 관련 연구원이다. 중학교 동창이었던 빛나와 예비 남편은 오랜 시간 좋은 친구로 지내오다 빛나의 적극적인 대시로 연인이 됐고, 약 2년 반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

빛나는 "중학교 때부터 반장도 하고 남자다운 사람이다. 집안도 아버님, 어머님이 금슬이 정말 좋으셨고, 늘 알고 지내면서 참 반듯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좋은 친구로 지내다가 30살이 되고 나서부터 결혼 상대로 제가 엄청 대시했다. 제가 하나에 꽂히면 매우 직진인 스타일"이라고 반전 열애 스토리를 공개했다.

예비 남편을 '그릇이 큰 사람'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직업상 감정기복이 심하고 예민한 편이라 연애할 때 항상 실패를 했다. 저를 다룰 수 있는 남자들이 없었다. 그런데 이 친구는 한 달 만에 결혼 상대라고 느낄 만큼 제 감정기복에 휘둘리지 않았다. 이성적이고 논리적인데다 굴곡이 없고 그릇이 큰 사람"이라고 자랑했다.

웨딩 화보에서 빛나는 아름다운 드레스 자태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예비 신랑과 함께 선 빛나는 환한 미소로 결혼을 앞둔 행복함을 그대로 드러냈다. 꿀이 뚝뚝 떨어지는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빛나를 바라보고 있는 '훈남' 예비 남편의 비주얼도 눈길을 끈다.

특히 웨딩 화보에는 써니힐 탈퇴 후 배우 등으로 새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전 멤버 김은영(주비)과 미성이 함께해 끈끈한 의리를 자랑했다.

결혼식의 사회는 개그맨 김기욱이, 축가는 써니힐 멤버들이 부른다. 결혼식을 마친 후 미국 뉴욕으로 신혼여행을 떠난다.

빛나는 "제가 써니힐 결혼의 첫 스타트를 끊었지 않나. 제 주변에서 제가 부러워서라도 결혼하고 싶어질 만큼 행복하게 잘 살겠다"며 "남편도 다자녀를 원하고 있어서 다복한 가정을 꾸리고 싶다. 출산장려의 아이콘이 돼 보겠다"고 웃음 넘치는 결혼 소감을 전했다.

빛나는 2007년 써니힐로 데뷔해, 승아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개명해 빛나로 활동 중이다. 써니힐은 '미드나잇 서커스', '베짱이 창가', '백마는 오고 있는가', '굿바이 투 로맨스' 등 독보적인 콘셉트로 국내외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2019년 새 멤버를 영입한 써니힐은 '오! 삼광빌라' OST '매일 밤 너와 이별해' 등을 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