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야 잘 살아라…철조망 너머로 아기 던진 아프간 엄마들

"아기라도 살려달라" 절박한 외침

영국군 지키는 호텔로 아프간인들 쇄도

아가야 잘 살아라 아가야 잘 살아라

영국군이 지키는 호텔의 철조망 너머에서 군중이 머리 위로 아기를 옮기는 모습. 이 호텔에서는 엄마들이 아기를 철조망 너머로 던지는 일이 발생했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탈레반이 점령한 아프가니스탄에서 탈출이 쉽지 않자 아기 엄마가 절박한 마음으로 아기라도 살리기 위해 높고 날카로운 철조망 너머로 아기는 던지는 일이 일어나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티펜던트 등에 따르면 이날 아프가니스탄의 한 호텔에서 3m 이상 돼 보이는 철조망에 막혀 진입이 어려워지자 일부 아기 엄마들이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철조망 너머에서 경비를 서는 군인들에게 아기를 던졌다.

이 호텔은 영국이 자국민과 관계자들을 탈출시키기 위해 공수부대원들이 지키도록 한 곳이었던데, 탈레반의 압제를 우려한 아프간 사람들이 몰려들며 구조를 요청했다.

소셜미디어(SNS)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아기라도 살려달라"는 외침 속에 던져진 아기들은 운 좋게 영국 군인이 손으로 받아내기도 했지만, 일부는 날카로운 칼날이 달린 철조망 위에 걸리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영국군 관계자는 "아프가니스탄 엄마들은 절박했다. 탈레반의 폭행을 견디면서도 '내 아기만이라도 살려달라'고 외치며 철조망 반대편에 있는 우리들한테 아기를 던졌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던져진 아기 몇 명은 철조망 위에 떨어졌다"면서 "그 후에 일어난 일은 끔찍했다, 나중에 밤이 되자 모든 부대원이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SNS 영상에서는 또 영국군이 지키는 한 호텔 철조망 앞에서 모인 군중들이 머리 위로 갓난아기를 옮기는 모습도 포착됐다.

아기 건네받는 미군 아기 건네받는 미군

카불공항에서 미군이 아프간인의 간절한 요청에 아기만 구조하는 모습. 제3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이터=연합뉴스]

수송기 안에서 잠든 아이 수송기 안에서 잠든 아이

군복을 덮고 잠든 아프간 아이. [로이터=연합뉴스]

수도 카불 공항에서는 아프간 시민들이 자신의 아이라도 먼저 대피시키려는 절박감에 공항 벽 너머에 있는 미군에게 아이를 보내는 상황도 발생했다.

공항에서 아프간을 탈주하려는 수천 명의 인파가 몰리면서 군중을 해산시키려는 총성이 난무했고, 현장에서 부상자가 속출하고 사망자도 나오는 등 대혼란이 빚어졌다.

급기야 모든 항공기 운항이 일시 중단됐다가 활주로 상황이 정리되고 나서야 운항이 재개되기도 했다.

그러나 공항에 진입조차 못 하는 이들도 많았다.

공항은 미군이 통제하고 있지만, 공항으로 가는 검문소 등은 무장한 탈레반이 장악해 아프간인들의 출국길을 막고 있기 때문이다.

탈레반은 남녀를 가리지 않고 민간인들을 폭행하거나 여권이나 서류를 찢어 공항으로 가지 못하도록 방해하고 있다.

한 여성은 다리에 묶인 붕대를 가리키며 "부적절한 복장으로 지적당할까 봐 일부러 검은 천을 둘렀는데도 폭행을 당했다"며 "내가 공항에 가는 것 때문에 때린 것 같다"고 말했다.

한 남성은 팔과 어깨에 든 멍을 가리키며 "부인을 보호하려고 하다가 생긴 상처"라고 설명하며 "탈레반 한 명이 부인이 했던 말에 화가 나 막대기로 그녀를 때리기 시작했다"고 분노했다.

미군 경비 속 카불 공항 담 넘는 아프간 소녀. 미군 경비 속 카불 공항 담 넘는 아프간 소녀.

(카불 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17일(현지시간) 미군이 경비를 서고 있는 가운데 한 아프간 소녀가 공항 담을 기어오르고 있다. [제3자 제공. 재판매·DB 금지]

출국을 준비하기 위한 서류조차도 마련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12년간 미군 캠프에서 일했던 한 남성은 10대 아들을 데리고 미국으로 대피하려 했지만, 여권이 만료된 상태로 갱신을 못 하고 있다.

아들은 "탈레반이 이토록 빨리 장악할 줄은 아무도 예상 못 했다"며 "탈레반은 우리를 미국의 노예라고 부르는데 분명히 우리를 죽이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7일 탈레반은 카불을 장악한 뒤 가진 첫 기자회견에서 외국군에 협조했던 이들을 대상으로 복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등 포용과 변화를 내세웠다.

그러나 이후 시위대와 언론인, 여성을 향해 총을 겨누고 대대적인 탄압에 나서면서 공포정치가 20년 만에 다시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

[email protected]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