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50억 퇴직금’ 곽상도에…유승민 “출당시켜야” 원희룡 “특검하자”

유승민 "당 지도부 신속히 결단해야

이재명, 거리낄 것 없이 특검 받자"

원희룡 "잘못하면 누구든 처벌해야

민주당, 특검 거부 명분 無…수용하라"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인 시행사 화천대유에 근무한 뒤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수령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야권 인사들은 곽 의원의 출당과 함께 대장동 의혹의 전면적인 특검·국정조사 실시를 주장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6일 "우리 당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을 받았고, 곽 의원도 사실상 시인한 것으로 보도되었다"며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출당 조치하기를 요구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재명 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며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결단하기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은 "이재명 지사는 이 아수라 같은 판국에 대해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며 "이 지사 말대로 거리낄 것이 없다면 특검이건 국정조사건 다 받아야 한다. 국민의힘은 누가 연루됐건 어떤 식의 조사건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 강조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또한 "잘못했으면 그게 누구든 처벌받는 것이 마땅하다"며 "민주당에서도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 즉각 수용하여 시작하자"고 말했다.


그는 "의혹 제기만 난무하는 현 상황은 국민만 피곤하게 한다. 의혹 중심에 서 있는 인물 모두와 회사에 대해 철저하게 밝혀내자"며 "국민의힘 게이트라 외치던 민주당이 이 상황에서도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거부한다면, 국민 시야를 흐리기 위한 꼼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원 전 지사는 "말만 하지 말고 떳떳하면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하면 된다. 오늘 바로 여야 합의해서 시작하자"고 거듭 촉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