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감독 “피로누적 있었지만 괜찮았다…한국, 강력한 라이벌”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아르헨티나 감독은 대한민국 대표팀을 아주 높이 평가했다.

아르헨티나 올림픽대표팀은 13일 용인 미르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양 팀 모두 환상적인 원더골로 득점을 만든 가운데 서로 거칠게 압박하면서 경고와 파울이 많이 나왔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페르난도 바티스타 아르헨티나 감독은 "치열한 경기였다. 아르헨티나에서 도착한지 3일 밖에 되지 않았다. 어제 상당히 시차 적응과 피로 누적, 적응 등이 쉽지 않아 우려했지만 괜찮았다"라며 "긍정적인 부분을 많이 발견했다. 호주 전까지 9일이 남았는데 시간이 남았지만 과정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맞붙어 본 한국에 대해 바티스타 감독은 "역시 피지컬이 좋고 제공권이 좋았다. 제가 봤을 때  한국 팀 수준이면 대회에서 강력한 라이벌이 될 것이다. 조별리그에서 한국을 맞이하는 팀들이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에서 인상적인 선수로는 "공격진에 돋보이는 능력을 가진 선수가 있었고 21번 원두재도 인상 깊었다. 주장 정태욱도 좋은 제공권 능력을 보였다"면서 "전체적으로 팀에 좋은 능력을 가진 선수들이 많고 조직력이 좋기 때문에 좋은 성적 거둘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베이징 올림픽 이후 13년 만에 우승 도전에 대해서 그는 "우리 팀은 원대한 꿈을 갖고 대회에 임하고 있다. 꿈을 바탕으로 좋은 대회를 치르기 위해 임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선수들을 호명하는 것보다 조직력이 바탕이 된 팀이다. 특정 선수를 언급하는 걸 좋아하지 않고 모든 선수들이 좋은 능력 있고 조직력 가다듬고 있다. 2008년 영광 재현을 위한 선수들이 많아 이를 바탕으로 꿈에 도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사진=용인, 김한준 기자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