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불나면 옥상 대피 가능?”…경기도,’옥상 정보’ 제공

옥상출입문 위치·대피공간 등 정보제공 홈페이지 개발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청이나 소방서 홈페이지에서 아파트 이름을 검색하면 옥상출입문 설치 여부 등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아파트 옥상출입문 정보 공개 홈페이지 아파트 옥상출입문 정보 공개 홈페이지

[경기도소방재난본부 홈페이지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공동주택 옥상출입문 정보제공' 홈페이지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정보제공 내용은 옥상 출입문 설치 여부, 출입문 위치, 옥상 대피공간, 대피공간 면적, 출입문 개방상태, 유도등 설치 여부, 옥상 출입문 재질, 지붕형태 등 8가지다.

이번 옥상출입문 정보제공은 지난해 12월 4명이 숨진 군포 아파트 화재를 계기로 이뤄졌다.

당시 사망자 중 일부는 대피 과정에서 상층부로 이동하다가 옥상 계단참에서 연기에 질식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옥상보다 한 층 더 높은 승강기 기계실을 옥상으로 착각해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소방재난본부는 시군 홈페이지에도 옥상출입문 정보제공 홈페이지 배너가 게재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도내 아파트 6천618개 단지 4만1천621개동 중 옥상 대피공간이 있는 아파트는 3만5천124개동(84.4%)이다.

이 중 옥상 출입문 위치가 최상층인 곳은 1만9천126개동(54.5%%), 최상층 바로 아래층인 곳은 1만5천549개동(44.3%%)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