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판사’ 종영, 지성 복수 성공·김민정 죽음 ‘반전 엔딩’


죽은 줄 알았던 지성이 대통령과 재단 일당 악인들의 실체를 폭로하고, 통쾌한 심판을 내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드라마 '악마판사' 최종화에선 윤수현(박규영 분)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을 알게 된 김가온(진영 분)의 계략이 펼쳐졌다. 정선아(김민정 분)의 죽음이 그려졌다.
이날 정선아는 사회적 책임재단 이사장으로서 대통령 허중세(백현진 분)와 박두만, 민용식에게 제대로 뒤통수를 맞았다. 세 사람은 꿈터전 병원으로 빈민들을 옮겨 임상시험을 하며 부를 축적하고 있었고, 정선아는 뒤늦게 자신이 보호소에서 만났던 소녀도 희생양이 된 사실을 알고 눈물 흘렸다.

이어 정선아는 허중세, 박두만, 민용식이 자신을 여자 대통령으로 만들어주겠다며 눈속임하려 하자 권총부터 구했다. 그 자리에 구치소에서 죽은 것으로 알려졌던 강요한(지성 분)이 돌아와 마지막 재판을 하며 꿈터전 병원 실체를 폭로하고 선착순 1명만 살려주겠다며 폭탄 테러를 벌이자 서로 살겠다며 아수라장이 벌어졌다.

허중세는 이번에도 “내가 대한민국이다. 난 예술가고 내가 리더다. 한 번만 살려줘. 내가 왕이잖아”라고 헛소리했고, 정선아는 “더럽게 시끄럽다”며 허중세에게 총을 쐈다. 뒤이어 정선아는 강요한에게 총을 겨눴고 강요한은 폭탄 스위치를 든 채로 “결국 우리 둘인가? 같이 가자 선아야”라고 말했다.

이에 정선아는 “안녕 도련님. 에이 지랄 같네”라며 제 머리에 총을 쐈다. 그와 함께 정선아는 처음 강요한에게 반한 순간을 떠올렸다. 어린 하녀 정선아가 접시를 깨자 강요한은 “괜찮아 선아야”라며 정선아를 위로했다. 정선아는 그런 강요한을 떠올리며 ‘알아? 나 도련님 진짜 좋아했어’라고 눈물 흘리며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