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이어 하지원까지 ‘숏컷’ 악플세례… “좀 적당히들 하라”

양궁 안산 선수의 숏컷 헤어스타일에 이어 치어리더로 활약 중인 하지원까지 '급진 페미니스트'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원은 인스타그램에 자신을 향한 악플을 공유하며 "저는 페미와 무관하다. 제가 한 행동이 누군가에겐 오해의 여지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라고 사과했다. 하지원이 공개한 댓글을 보면 한 남성 네티즌은 "페미시던데 한남(한국 남성을 비하하는 단어) 앞에서 춤추시느라 힘드시겠어요"라고 비꼬았다.
하지원은 "숏컷을 한 이유는 잦은 염색으로 머릿결이 손상됐고 스포츠 경기 공백기 때 평소 해보고 싶었던 스타일을 시도한 것"이라며 "과거 인스타 스토리에 사용한 필터는 혐오나 비난의 뜻을 가졌는지 모르고 사용했으며 뜻을 알게 된 후 절대 사용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측 이한상 고려대 교수는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이야 머리를 밀든 금발 염색을 하든 왜 참견인지 모르겠다. 좀 적당히들 하라"며 "이게 여자들 히잡, 차도르, 부르카, 니캅 안 쓰면 총으로 쏴버리자는 극렬 무슬림들과 뭐가 다른 건가. 서울에서 까불지 말고 아프카니스탄으로 가 탈레반이나 되든지"라고 했다.
앞서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 선수인 안산 선수도 숏컷 스타일로 인해 '페미'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대에 숏컷, 페미니스트 조건을 모두 갖췄다. 이런 생각이 드는 내가 이상한 거냐"며 "여대 출신 숏컷은 90% 이상 확률로 페미"라며 안산 선수를 비방했다.
이후 여성 누리꾼들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상에서 '여성_숏컷_캠페인'을 펼치며 맞섰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과 배우 구혜선 등 유명인들도 자신의 숏컷 사진을 공개하며 안산 선수를 응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