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재명 주장한 ‘공정’···실제로 양극화 조장”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주장해온 공정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주장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은 양극화를 조장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사진=연합뉴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가 고집하는 전국민 재난지원금은 대표적인 불공정 정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지사가 선언문에서 강조한 ‘공정’은 그동안 보여준 입장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며 “(전국민 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고 취업 기회를 빼앗긴 청년, 폐업 비용에 가게 문을 닫지도 못하며 하루하루를 버티는 소상공인 등 절망적인 상황에 빠진 서민 대중의 형편을 외면하고 공짜심리와 표를 겨냥한, 공정과는 너무나 거리가 먼 매표정책, 인기영합 정책일 뿐”이라 꼬집었다.

이 지사는 전날 진행된 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 TV토론에서도 “세금 내는 사람들을 국가경제정책 혜택에서 배제하면 안된다”며 “재난지원금은 공평하게 골고루 지급돼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안 대표는 “소비 진작을 이유로 대지만, 재난지원금 없이도 충분한 소비력을 가지신 분들은 재난지원금을 받는다고 소비를 더 많이 하지 않는다. 받은 재난지원금은 고스란히 저축돼 양극화를 심화시킬 뿐”이라며 “무엇보다도 재난지원금은 재난을 당한 분들에게 드리는 것이다. 코로나19 사태 동안 소득이 늘어난 분들도 있는데, 그 분들에게까지 드린다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편적 복지로 가장한 포퓰리즘에 재정을 사용하는 것은 양극화 시대에 진짜 어려운 서민들을 외면하는 대표적 불공정”이라며 “말로는 공정을 이야기하면서 실제로는 양극화를 조장한다면 모순차원을 넘어 국민을 속이는 나쁜 정치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