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동신당’ 이성진 “NRG 시절 따돌림 당해…극단적 선택, 후회”(종합)

이성진
[스포츠서울 | 이용수기자] 그룹 NRG 출신 이성진이 과거 활동 당시 멤버들에게 따돌림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7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의 웹예능 ‘애동신당’에는 이성진이 출연했다.

이성진은 “사람들에게 치이고 살아왔다. 가수로 데뷔해 15년간 활동했고, 예능도 하고 영화도 찍고 뮤지컬, 시트콤도 했다. 그런데 ‘이걸 계속해야 하나?’ 싶었다. 모토는 NRG니까”라면서도 “그런데 이제는 자신 없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이성진은 “사실 팀원들과 좀 안 좋은 일을 많이 겪었다. 따돌림을 당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따돌림 때문에) 방송을 안 했다. 지켜보면서 아무 말도 안 했더니 바보가 된 느낌이었다. 누구를 탓하진 않는다. 내 잘못도 있었고, 내가 발단이 됐을 수도 있다. 그 이후에 잘해보려고 했는데, 멤버들이 내게 조금 속상하게 했다. 감수하고 넘어가려고 했지만 도가 지나쳤다. 그런 부분이 너무 속상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극단적인 선택한 사실도 고백했다. 이성진은 “누구한테 얘기도 못했다. 완전 주위 사람 아니면 모르는 이야기”라며 “술 먹고 자해하고 그날 저녁에 그랬던 적 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어머니도 살아계시고 주위 사람들도 있는데, 그런 모습을 보여드린 자체가 내 인생의 가장 큰 후회고, 그렇기에 더 살아야겠다고 노력을 한다”라고 후회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