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둘맘’ 홍영기, 얼굴에 무슨 일?…”시술 받았는데 회복 안 돼” (비스)[종합]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얼짱' 출신 홍영기가 육아 중인 근황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이하 '비스;)에는 얼짱의 대명사 홍영기가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홍영기는 "얼짱부터 시작해 지금은 애엄마가 된 홍영기라고 한다"고 인사했다. 키가 140cm대라는 홍영기는 박나래와 겨뤄보고 싶다며 예능감을 자랑했다. 결과는 아주 근소한 차이로 홍영기의 승리였다.

박나래는 "영기 씨 얼굴에 그게 뭐냐. 요즘 유행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홍영기는 얼굴에 테이프를 붙이고 있었기 때문. 홍영기는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 '비디오스타' 출연 소식을 듣고 예뻐 보이고 싶어서 주근꺠 시술을 받았다. (회복이 안 돼서) 이렇게 길게 붙이고 있을 줄 몰랐다"고 설명했다.

얼짱으로 유명했던 홍영기는 "콘테스트, 오디션 같은 게 없었다. 누가 스타일 좋은 일반인이라고 제 미니홈피 주소를 올렸더라. 할머니랑 같이 살아서 할머니 옷으로 스타일링을 하고 그랬었다. 그 이후에 유명 커뮤니티에 사진이 올라갔다. 그러면서 얼짱이라고 해주셨다"라고 전했다.

또 홍영기는 과거 인기애 대해 "인기가 너무 많아서 어느 지역을 가도 마비될 정도로 사람이 모였었다. 연예인 게릴라 콘서트처럼 그랬었다"며 "기억나는 손편지가 교도소에서 받은 편지다. 수감되어있는 분이 저를 보고 희망을 얻고 있다고 한 적이 있다"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홍영기는 아들 둘을 둔 육아맘이라며 근황을 전했다. 홍영기는 "두 아이를 출산했다. 첫째는 초등학교 2학년이고 둘쨰는 7살이다"라고 말했다.

3살 연하 남편과의 첫 만남에 대해 "남편이랑 저랑 교복모델 촬영이 들어왔다. 일찍 끝나서 영화를 보러 갔는데 남편이 '앞으로 영화는 자기랑만 보자'고 하더라. 나중에 제가 먼저 고백을 했다"고 밝혔다.

홍영기는 연하 남편의 좋은 점을 묻는 질문에 "요즘 좋은 건 피부가 탄력이 있다. 3년 차인데 다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머리숱도 많다. 그런 부분까지 예뻐보인다. 연하는 이런 거라는 걸 느낀다"고 설명했다.

또 홍영기는 첫째 아들에 대해 "얼굴보다 성격이 정말 비슷하다. 제가 어렸을 때 돈을 되게 좋아했고 클럽, 노는 문화에 대한 환상이 있다. 초등학교 2학년 밖에 안 됐는데 '이재용보다 부자가 될 거야'라고 하더라. 또 차에서는 클럽 노래를 틀어달라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