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에 갯벌서 실종된 30대 5시간 동안 부표 잡고 있다 구조

당진 앞바다서 5시간 고립됐다 해경에 구조되는 30대 남성 당진 앞바다서 5시간 고립됐다 해경에 구조되는 30대 남성

[평택해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당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야간에 갯벌에서 해루질하다 밀물이 차오르면서 실종된 30대 남성이 5시간 동안 부표를 잡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평택해양경찰서는 26일 오전 4시 2분께 충남 당진시 석문면 석문방조제 앞 1㎞ 해상에서 부표를 잡고 있던 A씨(38)를 발견, 구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께 지인 3명과 함께 갯벌에 들어갔다 일행과 떨어져 방향을 잃은 뒤 밀물이 차오르자 바다에 떠 있던 부표를 잡고 구조를 기다렸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정 1척과 방제정 1척, 연안구조정 2척, 평택해경 구조대, 당진 및 대산파출소 순찰팀 등을 현장에 투입해 인근 해역을 집중적으로 수색했다.

A씨는 소방구급대에 의해 당진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야간에 갯벌에 들어갈 때는 반드시 물때를 확인하고, 밀물이 들어오기 전 육상으로 서둘러 이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