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대권주자들 “조국 딸 조민 입학 취소, 정의는 살아있다”

부산대학교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인 조민씨의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학을 취소한다는 결정을 내리자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이 일제히 적절한 조치라는 입장을 내놨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4일 페이스북에 “부산대 의전원의 조국씨 딸 입학 취소는 사필귀정”이라며 “문재인 정권하에 구부러졌던 많은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썼다. 그러면서 “정권교체를 통해 반드시 그렇게 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만사지탄이지만 진실은 결국 승리한다는 걸 보여줬다”라며 조민씨가 학부를 졸업한 고려대에도 입학 취소 처분을 촉구했다. 그는 “부산대는 그동안 자체조사만으로도 증거를 확보할 수 있었음에도 결정을 미루다 오늘에야 입학 허가 취소를 결정했다”며 “고려대는 뭘하고 있는지 부끄럽다”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불법과 비리들이 양파를 벗기듯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라며 “울산시장 부정선거, 옵티머스 라임 금융사기,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등도 언젠가 반드시 진실이 밝혀지고 법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부산대의 발표 후 “너무 늦었지만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준 처분”이라는 입장을 냈다. 윤석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 전 장관 가족의 입시비리를 옹호하기 위해 궤변으로 일관했던 범여권 정치인과 문재인 정부 인사들에게 아직도 할 말이 남았는지 묻는다”고 반문했다. 이어 “이제 면허 취소의 몫은 보건복지부로 돌아간 만큼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의 결정을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24일 부산대는 대학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경심 교수의 항소심 판결, 소관 부서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조민씨의 2015학년도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