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백신 부스터샷, AZ의 예방용 치료제…FDA에 승인신청

미국 존슨앤드존슨 계열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미국 존슨앤드존슨 계열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과 치료제 사용 신청이 잇따랐다.

미 존슨앤드존슨(J&J)은 5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국(FDA)에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제약 부문 계열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1회 접종만으로 면역력이 생성되는 얀센 백신의 경우 두 번째 접종이 부스터샷이 된다.

J&J는 얀센 백신 부스터샷의 3상 임상시험 결과도 이날 FDA에 함께 제출했다고 CNBC방송 등이 전했다.

임상시험 참가자들에게 첫 접종으로부터 56일 후 부스터샷을 놓은 결과 유증상 코로나19에 대한 예방효과가 94%에 이르렀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중증 예방 효과는 100%를 기록했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부스터샷 사용 승인을 받은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이 유일하다.

앞서 화이자는 16세 이상 모든 미국인에 대한 부스터샷 긴급사용을 신청했으나, FDA는 65세 이상과 고위험군 등을 대상으로 제한적 승인 결정을 내렸다.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도 지난달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긴급사용을 승인해줄 것을 신청한 상태다.

미국 델라웨어주의 아스트라제네카 미국법인 본부 미국 델라웨어주의 아스트라제네카 미국법인 본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도 이날 FDA에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항체 칵테일' 치료제인 AZD7442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당초 급성 코로나19 증상 치료를 목적으로 개발된 AZD7442는 임상시험 결과 치료 목적으로는 효과가 별로 없었으나, 대신 유증상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77%로 백신과 비슷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았으나 충분한 항체를 생성하지 못한 사람들이나 알레르기 반응 등을 이유로 백신을 접종하지 못한 사람들이 이 예방용 치료제의 주된 사용자층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측은 미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 정부들과 AZD7442의 공급 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