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발 슈팅+스피드 갖춘 예리한 피니셔”…’최전방’ SON 향한 찬사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해리 케인의 거취가 여전히 불투명한 가운데 '원톱' 손흥민을 향한 찬사가 전해졌다.

손흥민은 지난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케인이 팀 훈련에 늦게 합류하면서 결국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손흥민이 베르바인, 알리, 모우라의 앞에 위치했다.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몸놀림을 보여준 손흥민이 선제 결승골을 터뜨렸다. 후반 10분 우측면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아케를 제친 뒤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토트넘을 지휘봉을 잡은 첫 EPL 경기를 1-0 승리로 마무리했다.

경기 종료 후 손흥민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먼저 누누 감독은 "손흥민은 놀라운 재능을 가진 선수다. 어떤 포지션에서도 뛸 수 있다. 역동적이고 빠르며 경기를 읽는 능력이 대단하다. 상대 수비 사이를 파고 들며 공간을 창출한다. 마치 킬러와 같다"며 칭찬했다.

상대팀 맨시티도 손흥민의 활약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맨시티는 경기 종료 후 구단 홈페이지에 올리는 경기 보고서에 "후반 10분에 나온 손흥민의 스트라이크가 결국 차이를 입증했다. 하프타임이 끝난 뒤 팽팽한 균형을 깬 선수는 위험한 선수(danger man) 손흥민이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손흥민이 최전방 공격수로도 뛰어난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케인이 지난 시즌 막바지 새로운 도전을 위해 이적을 원한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유로2020이 끝난 뒤 팀 훈련 합류까지 늦어지자 누누 감독은 프리 시즌 기간 손흥민은 원톱으로 활용했다.

활약은 대단했다. 손흥민은 최전방에만 있지 않고 넒은 범위를 커버하며 알리, 모우라 등과 스위칭 플레이를 시도했고 첼시, 아스널 등을 상대로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프리시즌 최종 성적은 4경기 3골 4도움. 그리고 곧바로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를 상대로도 1골을 기록했다.

스포츠 매체 '스포르팅뉴스'는 이와 관련해 "케인이 없는 토트넘이 훨씬 더 좋은 팀이라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손흥민은 스스로를 완벽한 스트라이커로 만들었다. 양발 슈팅 능력에 스피드가 더해진 손흥민은 치명적이다. 실제로 맨시티전에서 봤던 것처럼 일대일 상황에서 예리한 피니셔가 됐다"고 찬사를 건넸다.

그러면서도 이 매체는 "손흥민이 중앙으로 이동할 경우 좌측면에서 그를 대체할 선수를 찾기가 쉽지 않다. 베르바인은 아직 토트넘에서 주전 선수로 활약한 적이 없으며 새롭게 합류한 브라이언 힐에게 당장 손흥민 정도의 수준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보완이 필요한 점도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