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상국 “전 소속사에 사기 두 번 당해…돈 못 받고 나왔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방송인 양상국이 전 소속사에 사기를 당한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는 '개콘 양상국! 연달아 소속사에 돈 떼여…일찍 결혼하면 이혼한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양상국은 "현재 소속사 없이 활동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소속사에 들어갔다 많이 데였다. 당시 코코라고, 엄청 큰 엔터테인먼트 사무실이 있었는데 대표가 돈을 들고 도망갔다"라며 "당시 잘 나갈 때다 보니 받을 돈이 많았다"라고 회상했다.

양상국은 이후 당시 회사 본부장이 회사를 새로 세워 그곳으로 소속사를 옮겼지만 그곳에서 또 사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때 세금도 못 냈다. 그런데 그 대표가 '너 세금 안 낸거 내가 고발하겠다'라고 했다. 연예인은 그런 게 엄청 약점이지 않냐. 결국 그 돈도 못 받고 나왔다"라고 했다.

또 양상국은 "소속사의 힘이 있지 않나. 그런데 당한 건 있고 혼자 하기는 버겁고, 이게 참 애매하다"라고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