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원-양한나 자매, 유카타입고 경주 가족여행에 네티즌 뭇매…”어디인지가 중요한 게 아닌데”

양한나, 양정원 자매가 가족들과 함께 유카타를 입고 경주에서 일본식 휴가를 즐기는 사진을 공개하며 일부 네티즌들이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양한나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90세 외할머니 한 달에 한 번 면회 가능해서 경주 가는 날. 가는 길에. 한국 같지 않은 느낌. 일본 아니라 경주"라는 멘트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양한나 인스타그램 사진 속 양한나, 양정원은 가족들과 함께 화목한 분위기로 여행을 즐기는 모습이다. 특히 이들 가족들은 료칸에서 식사를 했는데, 료칸이란 일본의 전통적인 숙박시설을 뜻한다.

한 호텔이 '한국 최초 정통 료칸'을 내세우며 거제와 경주 등 국내에서 운영 중이며 전통 일본식 요리와 일본 전통의상인 유카타를 제공한다. 객실 방바닥에는 다다미가 깔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양한나와 양정원 역시 이 료칸에서 유카타를 갖춰 입고 사진을 찍었다.
양한나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경주에 이런 곳이 있다는 게 신기하네요! 할머님도 너무 젊어 보이셔서 놀람", "할머니 90세면 어디 여행하기도 어렵죠ㅜㅜ 재밌게 즐기셨길", "힐링 잘하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각에서 일부 누리꾼들은 시국에 맞지 않다며 불편한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코로나 시국에 가족들이 일본 전통의상을 입고 가족여행이라니.. 제가 이상한 건가요?", "경주든 어디든 유카타를 입은 게 싫은 건데요", "근데 경주에 저런 게 왜 있어"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양한나는 올해 37세로 스포티비 아나운서다. 양정원은 올해 33세로 필라테스 강사이자 배우다. 이들 가족은 최근 종영한 tvN '신박한 정리'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채연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