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생겼나 보자”… 성추행 피해 이 중사, 전출부대서도 2차 가해 당해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린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부사관 이모 중사의 남편 A씨가 이 중사의 2차 피해 사실을 공개했다. A씨에 따르면 이 중사는 2차 가해를 피해 전출 간 제15특수임무비행단에서 “성추행 당한 여군 어떻게 생겼는지 보자” 등의 말을 들었다.

A씨는 지난 1일 보도된 SBS와의 인터뷰에서 이 중사가 제20전투비행단에서 제15특수임무비행단으로 부대를 옮긴 후에도 2차 가해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A씨는 이 중사가 당시 휴직까지 고려했다고 전했다.

이 중사는 공군 20비행단에서 근무하던 지난 3월2일 선임 장모 중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뒤 이를 신고했다. 이후 이 중사는 부대 상급자들로부터 장 중사와의 합의 종용·회유 등 ‘2차 가해’를 당했다.

A씨는 이 중사가 2차 가해를 당하면서도 “내가 피해자인데 왜 계속 숨어야 하느냐”며 스스로 부대 전속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중사는 성추행 사건 발생 2개월여 만인 지난 5월18일 15비행단으로 전출됐다.

A씨에 따르면 이 중사는 15비행단에서도 2차 가해를 당했다. A씨는 “이 중사가 단장이든 지휘관들이든 ‘성추행 당한 여군 어떻게 생겼는지 한번 보자’라는 식으로 자신을 대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즉 성추행 피해 및 신고 사실이 옮긴 부대원들에게도 알려지면서 이 중사는 제대로된 ‘보호’를 받지 못한 것이다.

결국 이 중사는 부대를 옮긴 후 사흘 뒤인 5월21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날은 A씨와 혼인신고를 한 날이었다. A씨에 따르면 당시 이 중사는 “휴직하고 싶다”고 말했다.

A씨는 “15비행단에 가기 전까진 희망을 갖고 있었는데 가서 마지막으로 느낀 건 좌절밖에 없으니까 (그랬던 것 같다)”며 “왜 그들은 (사건을) 덮으려고 했을까, 왜 그들 중 한 명이라도 제대로 된 결정을 한 사람이 없을까”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