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X이라 봐줄려고 했는데…” 윤형빈, 개그지망생 A씨에 대한 문자 모두 공개 ㄷㄷㄷ


윤형빈의 법률 대리인은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은 아직 어린 A씨를 이해해 법적 조치 없이 넘어가려고 했다. 하지만 도가 지나친 A씨의 행동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을 했다”며 “이에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은 각각 A씨를 상대로 공갈,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협박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를 마친 상태”라고 전했다.

앞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윤형빈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윤형빈이 부산에 있는 윤형빈소극장에서 벌어진 집단 괴롭힘을 묵인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A씨는 2015년 윤형빈소극장에 연기를 배우러 들어갔지만, 잡일만 시키고 관계자들이 자신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

과거 윤형빈 소극장에서 일했던 연습생(이하 ‘A씨’라고 하겠습니다)의 주장에 대해 여러분들이 관심이 많을 줄로 압니다.

A씨는 그간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에게 연락을 해 일방적인 내용을 담은 폭로를 하겠다고 주장해왔습니다.또한 A씨는 차마 입에 담기조차 힘든 험한 내용으로

협박하기도 했습니다.대중의 이해를 돕기 위해 A씨가 보낸 메시지 일부를 공개합니다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은 아직 어린 A씨를 이해하여 법적 조치 없이 넘어가려고 했습니다.하지만 도가 지나친 A씨의 행동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을

했습니다. 이에 윤형빈씨와 동료 개그맨은 각 A씨를 상대로 공갈,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협박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를 마친 상태입니다.

연예인의 폭로전을 보는 것이 대중들에게 적지 않은 스트레스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그런 만큼 앞으로는 이러한 공개적 대응보다는 법적 조치에 최선을 다

할 예정입니다.부디 법적 절차의 결과를 지켜봐주시기를 바랍니다.

결과가 나오는 대로 대중 여러분에게 가감 없이 일체의 사실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상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