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이랑 하고 싶어요”…20개월 딸 강간·살해범이 장모에 보낸 메시지

ⓒ

20개월 된 여아를 성폭행하고 학대·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20대 계부가 손녀의 근황을 궁금해하는 장모에게 음란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는 카페를 통해 계부 A씨와 장모가 지난 6월 13일 나눈 메시지 내역을 공개했다.


내역을 보면 장모는 딸과 연락이 끊기자 A씨에게 연락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엄마는 이해가 정말 안 된다. 잘돼서 찾아뵌다는 게 무슨 말이냐"며 "부모 자식은 잘돼서 보는 게 아니고, 잘 안돼도 보는 것이고, 아파도 보는 것이고, 슬퍼도 보는 것이고, 행복해도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모의 연락에 A씨는 뜬금없이 "어머님과 한번 하고 싶다"고 말했다. 장모가 "무슨 소리냐"고 하자, 정확하게 성관계를 하자고 요구하며 "어머님과 한번 하고 나면 (아내와 딸의 근황을) 공유하겠다"고 했다.


협회는 "이 문자는 A씨가 20개월 아기를 상습학대 강간 살해한 지 2주가 지난 후, 딸과 손녀에게 연락이 안 되어 걱정을 하는 자신의 장모에게 보낸 것"이라며 "이러한 패륜 악귀를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시켜달라는 진정서를 법원에 제출해주시고 국민의 알권리, 패륜악귀를 피할 권리를 위해 신상 공개에도 동의해주십시오"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 생후 20개월 된 딸이 잠을 자지 않고 계속 운다는 이유로 '죽어야 한다'며 이불 4겹을 덮어씌운 뒤 주먹으로 얼굴 부위를 마구 때리고 발로 짓밟는 등 1시간가량 폭행했다.


또 딸을 마구 때리고 허벅지를 양손으로 잡아 비틀어 부러뜨리고 벽에 내동댕이치기까지 했다. 아내가 집에 함께 있는 동안에도 아내를 화장실 등에 가 있도록 한 뒤 딸을 강간하거나 유사 강간을 저지르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딸이 숨지자 A씨는 B씨와 함께 시신을 비닐봉지에 유기하고 부패가 진행되자 아이스박스를 주문해 사체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두 피고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다. A씨 측은 최근 공판에서 "범행 당시 술에 취해 기억이 불명확하지만, 제시된 증거를 토대로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다만 B씨 변호인은 "B씨가 남편인 A씨로부터 폭행과 협박에 시달리며 심리적 지배상태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은 지난달 9일 딸이 학대당한 사실을 B씨로부터 전해 들은 B씨의 어머니이자 피해 여아의 외할머니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의 자택 화장실에서 아이스박스에 담겨 있던 딸의 시신을 발견하고 현장에서 B씨를 긴급체포했고, 도주한 A씨는 사흘 만인 12일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수사 단계에서 A씨는 자신이 딸의 친부라는 취지로 진술했으나, 유전자(DNA) 조사 결과 A씨는 딸의 친부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