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메이징 200, 계속되는 손흥민의 기록 어디까지 갈까

쉼없이 달려온 결과 또 하나의 기념비적인 이정표를 세웠다. 계속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의 질주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손흥민은 29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왓퍼드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43분 교체될 때까지 88분을 소화하며 결승골을 터뜨리는 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하고 개막 3연승을 질주했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의 EPL 200번째 경기였다. 2015~2016시즌 28경기를 시작으로 2016~2017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꾸준히 30경기 이상 출전한 끝에 달성한 대기록이다. 2012~2013시즌에 토트넘에서 데뷔한 ‘단짝’ 해리 케인의 EPL 경기 출전 수가 247경기인 것을 감안하면 손흥민이 얼마나 꾸준했는가를 알 수 있다.

손흥민은 이날 케인이 선발 출전해 본래의 포지션인 측면으로 돌아갔다. 다만, 경기 초반에는 왼쪽이 아닌 오른쪽에서 주로 움직임을 가져갔다. 왓퍼드가 밀집수비를 펼친 덕에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하던 손흥민은 전반 42분 프리킥 찬스에서 결정력을 발휘했다. 왼쪽 측면에서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얻어낸 프리킥의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오른발로 직접 골문을 노렸다. 절묘한 궤적을 그리며 날아간 공이 골문 구석을 향해 날아갔고, 당황한 왓퍼드의 다니엘 바흐만 골키퍼가 미처 대비하지 못한 사이 골대 앞에서 바운드 돼 그래도 빨려 들어갔다. 토트넘 이적 후 손흥민이 프리킥으로 터뜨린 첫 골이자, 이번 시즌 2호골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들어서도 적극적으로 팀 공격에 가담하면서 동료들에게 찬스를 만들어줬고, 팀이 승기를 굳혀가던 후반 43분 교체되며 임무를 완수했다.

이번 시즌 케인의 이적설로 팀 분위기가 어수선한 가운데에서도 자기 몫을 다해내고 있는 손흥민은 이미 토트넘에서 대체불가능한 자원이다. 손흥민도 토트넘 통산 100골, 유럽리그 한국 선수 최다골 기록 등 굵직한 기록들을 쌓아왔다. 시즌 전 재계약으로 2025년까지 토트넘과 함께하게 된 손흥민은 지금의 페이스를 유지하면 보다 더 엄청난 기록들을 쌓아올릴 수 있다.

일단 EPL에서 72골·39도움을 기록중인 손흥민은 28골만 추가하면 EPL 통산 100골을 달성한다. 뿐만 아니라 최근 2시즌간 EPL에서 20개의 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산술적으로는 50도움을 넘어 70도움도 충분히 가능하다. EPL에서 100골·70도움을 달성한 선수는 고작 7명 뿐으로 스티븐 제라드, 라이언 긱스 같은 전설적인 선수들의 이름이 포함돼 있다. 또 손흥민은 이적하지 않는 한 EPL 300경기 달성도 무난한데, 1992년부터 시작한 EPL에서 토트넘 선수가 300경기를 뛴 것은 골키퍼인 위고 로리스 뿐이다. 이번 시즌은 잔류한 케인의 이적 불씨가 아직 살아있음을 감안하면, 필드플레이어로서는 토트넘 최초 달성자가 될 수도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0골 고지도 눈앞이다. 손흥민은 지금까지 챔피언스리그에서 총 19골을 넣었다. 토트넘이 최근 몇 년간 성적 부진으로 챔피언스리그 근처에 가보지 못한 것이 흠이나, 올라갈 경우 기록 달성은 시간문제다.

<윤은용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고끝밥’ 조세호 “1회 아이템, 다시는 안하고 싶다”

  • 은돔벨레 사면초가…英매체 “이적 실패, 누누 감독은 불신”

  • ‘물어보살’ 서장훈, 의뢰인 남편에 경고한 까닭

  • 끝까지 아름답지 못했던 ‘이강인과 발렌시아의 이별’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