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X봉태규X윤종훈, 험난한 아지트 정비…”‘펜하’보다 힘들어” (해치지않아)[종합]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해치지않아' 엄기준·봉태규·윤종훈이 처절한 '폐가 생존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28일 방송된 tvN '해치지않아' 1회에서는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엄기준과 봉태규, 윤종훈이 여행을 계획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엄기준은 "드라마가 끝나면 바다가 있는 나라로 여행을 가고 싶었다"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싶었는데 촬영 이후로 동료들도 만날 수가 없게 됐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제작진이 "군 제대하는 느낌이냐"고 묻자 그는 "이제 말년 휴가 나간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봉태규는 "셋이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며 "이렇게 친한 사람들이랑 예능을 한 적은 없는 것 같다"고 친밀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들은 제작진의 설명만 듣고 고흥에 위치한 아지트를 찾아나섰는데, 이들의 눈 앞에 나타난 것은 사람이 떠난지 8년이나 지난 폐가였다. 이에 봉태규는 "이게 그냥 버려진 집이지"라며 황당해했다. 문의 창호지는 모두 구멍이 뚫려있었으며, 마당은 잡초로 무성했다. 심지어 화장실은 옆에 떨어진 곳에 있는 푸세식이었다.

하지만 결국 아지트에서 묵는 것 밖에는 방법이 없다는 걸 깨달은 삼인방은 장터로 나가 생존에 필요한 물건들을 사왔다. 이어 문풍지를 새로 바르고 잡초를 제거하는 등 아지트 개조 작업에 돌입했다.

이어 봉태규는 솥뚜껑 삼겹살 조리에 나섰으나, 불이 너무 세 고기를 제대로 익히지 못했다. 고기를 맛본 엄기준은 "질겨"라는 짧고 굵은 평을 남겼고, 결국 봉태규는 김치까지 넣고 두루치기로 메뉴를 변경해야했다. 다행히 그럭저럭 만족스러운 반응이 나왔는데, 엄기준은 "우리 너무 화장실하고 마주하고 밥 먹은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에 윤종훈은 "왜 여기에 불을 지폈어"라고 따졌고, 봉태규는 나지막이 "사과합니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세 사람은 32도의 열기를 식히고자 집 안에 있는 선풍기들을 모두 꺼내 시험삼아 작동시켜봤는데, 다행히 모두 정상적으로 작동되는 제품들이었다.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이들은 바람을 쐴 수 있다는 것에 만족감을 표했다.

사진= '해치지않아'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email protected]